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국정원 국조 청문회 달군 화제의 말·말·말

19일 국회에서 열린 국가정보원 국정조사특위 2차 청문회에서는 여야 의원들과 26명 증인·참고인들 간의 진실공방이 치열하게 전개됐다. 뜨거운 분위기 속에 치러진 청문회는 구성원들의 가시 돋친 언사가 쉼 없이 이어져 시종일관 긴장감을 유지했다.

다음은 이날 청문회에서 나온 화제의 발언들.

-떼거지로 몰려와 야유하지 말라. 시끄럽다.(이장우 새누리당 의원. 청문회장 방청석에 민주당 의원들이 대거 착석해 자신과 여당 위원들을 나무라자)

-새누리당이야말로 ‘막말 대마왕’ 아닌가. 이장우 의원은 선천적으로 구제불능인 ‘선구자’인가.(국조특위 여당 간사 정청래 민주당 의원. 이장우 의원의 ‘떼거리’ 발언에 격분해)

-도대체 그럼 청문회에는 뭐하러 나온 겁니까.(이상규 통합진보당 의원. 자신의 질의에 수차례 ‘답변하기 곤란하다’고 말한 국정원 전 직원 김모 씨를 향해)

-이제 그만하자. 저기 앉아있는 증인들도 우리 국민들이다.(김재원 새누리당 의원. ‘가림막’ 뒤에 있는 증인들에 대한 민주당 의원들의 공세를 막으며)

-특정 정당이나 정치인에 대해 지지나 반대 의견을 유포하는 것이 불법인 것을 아는가.(신기남 국조특위 위원장. 댓글을 작성하는 것이 북한과의 사이버전쟁의 일환이라는 몇몇 증인들의 발언을 두고)

-기존에 이미 나왔던 자료에 대해 불충분하고 객관적이지 못하게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빼거나 축소해 발표한 것. 대선에 영향을 주기 위해 부정한 목적으로 한 것이 분명하다.(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 신경민 민주당 의원이 경찰의 중간 수사발표에 대해 묻자)

-3일째 감금당했다. 가족도 못 들어왔고 음식물을 전해주는 것조차 협조가 안됐다. 정말 위급하고 무서웠던 공포스러운 상황이었다.(국정원 전 직원 김모 씨. 특위 위원들이 감금 여부에 대한 생각을 묻는 데 대해)

-광주의 경찰이냐 대한민국의 경찰이냐.(조명철 새누리당 의원. 권은희 전 수서서 수사과장에게)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인다고 만날 조작하고 왜곡하니까 우리도 그렇게 하는 줄 아는가.(정청래 민주당 의원. 자신을 두고 자꾸 거짓말을 한다고 주장하는 김태흠 새누리당 의원에게)

이창희 기자 allnewgu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