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래퍼 비와이, 억울함 토로…“살면서 마약 본 적도 없다”

래퍼 비와이, 억울함 토로…“살면서 마약 본 적도 없다” / 사진=비와이 sns

래피 비와이가 억울함을 토로했다.

12일 오후 비와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저는 비와이입니다"라며 "난 마약이란 것을 내 인생에서 본 적도 없습니다"라고 밝혔다.

이는 같은 날 불거진 비아이의 마약 의혹 때문. 12일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LSD) 구매한 정황이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6년 혐의를 받았지만 경찰은 소환조차 하지 않았다고도 덧붙였다.

비와이는 비아이와 예명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가만히 있다가 불똥을 맞았다. 비와이의 포털 사이트 연관 검색어에 마약이 뜨기도 했다. 이에 비와이는 직접 SNS를 통해 자신은 마약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비아이는 마약 투약 혐의를 부인하면서도 아이콘을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YG엔터테인먼트는 비아이와의 계약 해지를 발표했다.

비와이는 2014년 싱글 앨범 'Waltz(왈츠)'로 데뷔했다. 그는 지난 3월28일 싱글 '찬란'을 발표하는 등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