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차재서 기자
등록 :
2019-06-17 17:08

수정 :
2019-06-17 17:34

“케이뱅크까지 떠안으라는 건가”…주요 주주의 고민

케이뱅크, 3000억원 유상증자說 ‘솔솔’
“우리은행 1000억 투입해 최대주주로”
우리금융, 카드 등 M&A 이슈에 신중
“확정 사항 아냐…412억 증자가 먼저”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지주사 출범 후 ‘금융 명가재건’에 신경을 쏟고 있는 우리금융그룹이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자본 확충이 시급한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가 우리은행에 ‘구원투수’ 역할을 떠넘길 조짐을 보이면서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케이뱅크의 주요 주주는 우리은행 주도로 3000억원을 투입하는 시나리오를 검토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2대 주주인 우리은행(지분율 13.79%)이 1000억원을 책임지면 KT와 NH투자증권을 비롯한 다른 주주가 지분율에 따라 나머지 금액을 채우는 게 핵심이다. 이 경우 우리은행은 30%에 가까운 지분을 확보하면서 케이뱅크의 최대 주주에 오르게 된다.

당초 케이뱅크는 ‘은산분리 규제’ 완화와 맞물려 KT를 중심으로 하는 5900억원의 증자를 실시하려 했으나 계획을 바꿔 전환주 발행으로 412억원만 수혈키로 하고 새로운 주주를 물색 중이다. 공정거래위원회가 KT의 담합 혐의와 관련해 행정제재인 과징금(57억4300만원)과 검찰 고발 조치를 취하자 금융당국이 케이뱅크에 대한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중단한 데 따른 조치다.

때문에 케이뱅크로서는 주요 주주 중 상대적으로 지분 확보에 제약이 없는 우리은행에 기대를 걸어야 하는 입장이었다.

다만 우리금융은 이 같은 분위기가 달갑지 않은 것으로 감지된다. 단순히 자금만 투입하고 끝나는 게 아니라 증자를 끝내기까지 여러 절차를 거쳐야 하고 책임도 뒤따르기 때문이다.

자회사 편입 이슈가 대표적이다. 금융지주회사법에서는 자회사인 은행이 다른 은행을 자회사로 두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이러한 방안이 성사되면 우리금융지주는 우리은행으로부터 케이뱅크 지분을 사들여야 하는 처지에 놓이게 된다. 또 지주사가 자회사 지분을 ‘50%+1주’ 이상 보유해야 해 추가적인 자금 투입이 요구될 수 있다.

물론 ‘재무적 투자자(FI)’로 참여한다는 점을 명확히 한다면 이 논란을 피해갈 수는 있겠지만 그 또한 금융당국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는 과제가 남는다.

게다가 우리금융은 하반기에도 인수합병(M&A)과 손자회사의 자회사 편입 등으로 숨가쁜 일정을 이어가야 하는 실정이다. 현재 자산운용사 2곳(동양자산운용·ABL글로벌자산운용)과 부동산 신탁사 국제자산신탁 인수를 확정지은 뒤 막바지 협상을 진행 중이며 MBK파트너스와도 롯데카드 인수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여기에 손자회사인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의 지주 편입도 하반기까지 마무리한다는 계획을 세워둔 상태다.

우리은행만 들여다봐도 마찬가지다. 롯데카드 인수를 위해 상당한 금액을 지출해야 해 증자에 참여할 여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실제 MBK파트너스-우리은행 컨소시엄이 롯데카드 지분 79.83%(1조3810억원)를 60%와 20%로 나누기로 한 만큼 우리은행이 부담할 비용은 약 3400억원으로 추산된다.

이에 따라 케이뱅크의 자본 확충 방안을 둘러싼 주주들의 요구에 우리금융의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우리금융 관계자는 “해당 시나리오는 케이뱅크 주주사가 논의하고 있는 방안 중 하나일 뿐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면서 “지금으로서는 오는 27일로 예정된 41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