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허지은 기자
등록 :
2019-06-30 12:00
관련 태그

#코스닥

출범 23주년 코스닥시장, 몸집은 ‘31배’ 업종은 다양해졌다

코스닥 시총 239조원·상장사 1344개 넘어
바이오·헬스케어·반도체 등 포트폴리오 다양화

올해로 출범 23주년을 맞은 코스닥시장이 개설 초기 대비 양적·질적 성장을 동시에 이뤘다. 시가총액은 출범 초기보다 31배 뛰었고 IT(정보기술)업종 위주에서 바이오·헬스케어·반도체 등 다양한 업종 포트폴리오를 갖춘 시장으로 성장했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가 30일 발표한 ‘코스닥시장 개장 23주년 성과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7일 기준 코스닥 시장 시가총액은 239조1000억원으로 지난 1996년 개설 당시(7조6000억원) 대비 31배 이상 성장했다. 일평균 거래대금은 4조2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1800배 이상 크게 늘었다.

코스닥시장은 지난 1996년 7월 1일 기술주 중심의 미국 나스닥을 벤치마크해 출범했다. 중소기업과 신생 벤처기업에 증시 문턱을 낮춘 코스닥시장은 97년 외환위기 이후 침체기에 빠지며 출범 초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90년대 말 불어닥친 벤처 붐과 맞물리며 2000년 3월 1일에는 2834까지 치솟으며 점차 지금의 모습을 갖춰나갔다.

출범 초기 IT·통신장비업 위주였던 코스닥 업종 포트폴리오는 바이오·헬스케어·반도체 등으로 다양해졌다. 1999년 전체의 68.1%를 차지했던 IT관련주는 지난 5월 기준 19.2%로 줄어든 반면 같은 기간 0.4%에 불과했던 바이오·헬스케어는 26.5%로 크게 성장했다. 과거 1~2% 점유율에 그쳤던 문화컨텐츠와 반도체 역시 각각 9.8%와 8.8%의 점유율로 성장했다.

2009년 도입한 상장폐지실질심사 제도는 부실기업을 조기에 퇴출해 코스닥 시장 건전성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 해당 제도 도입 이후 신규 상장한 기업 수는 2010년 76개, 2011년 62개, 2012년 26개로 점점 줄어드는 듯 했으나 제도가 자리를 잡으며 2014년 69개, 2015년 122개로 크게 늘었고 2016년 82개, 2017년 99개, 2018년 101개로 늘어나며 상장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분석이다.

코스닥 시장의 PER(주가수익비율)은 28.1로 비교적 높은 밸류에이션을 기록했다. 코스닥 PER은 코스피(10.4)와 비교하면 2배 이상 높고 뉴욕증권거래소(14.9), 토론토증권거래소(16.1), 오스트레일리아증권거래소(14.5), 홍콩증권거래소(9.9), 일본증권거래소(12.3) 등 주요 해외 거래소와 비교해도 경쟁우위를 보였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 관계자는 “코스닥 시장은 시장개설 이후 59조3000억원의 자금 조달로 혁신기업 성장에 필요한 모험자본을 공급하고 있다”며 “바이오·4차산업 등 미래성장기업의 인큐베이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코스닥 상장기업은 38만 여명의 고용을 책임지는 국민 경제의 한 축으로 일자리 창출에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코스닥 시가총액 상우 업종은 제조업에서 바이오·4차산업 등 미래성장 산업 중심으로 재편되며 한국경제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허지은 기자 hu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