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삼성·현대·LG’ 재계 자산점유율 53%···삼성 ‘독주’

삼성, 현대, LG 자산 총액. 자료제공=CEO스코어


삼성·현대·LG 등 3대 재벌가의 국내 재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 말 53%에 달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재벌 및 CEO, 기업평가 사이트인 CEO스코어는 자산규모 5조원 이상 출자총액제한 기업집단 62개 중 공기업을 제외한 51개 민간기업 집단의 지난 10년간 자산 추이를 조사·분석한 결과, 51개 그룹 자산 총액 대비 삼성·현대·LG 등 3대 가문의 자산 비중은 지난해 말 52.9%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들 3대재벌 가문들은 노무현 정권 5년간은 강력한 재벌 견제정책으로 전체 재계 자산 대비 비중이 3.8%포인트 떨어졌으나 이명박 정권에서는 3.6%포인트 급상승해 대조를 보였다. 3대 가문의 전체 재계 대비 자산 총액 비중은 노무현 정권 말인 2007년 46.2%로 최저점을 기록한 뒤 이명박 정권 집권이후부터는 매년 높아져 2010년 처음 50%를 넘어섰고 작년말에는 52.9%로 최고점을 기록했다.

자산총액과 비중이 가장 급등한 가문은 범 삼성가로 이명박 정부 동안 자산이 199조 원에서 358조 원으로 79.9%늘며 재계에서의 비중도 20.1%에서 23.1%로 3%나 상승했다.

범 현대가와 범 LG가는 재계 비중은 사실상 그 자리에 머물렀다. 현대차·현대중공업·현대·현대백화점·KCC·한라·현대산업개발 등 7개 그룹의 범현대가는 자산총액이 168조원에서 273조원으로 62.6% 늘었으나 비중은 17%에서 17.6%로 0.6%포인트 상승하는 데 그쳤다.

LG·GS·LS·LIG그룹으로 나뉜 범 LG가는 자산총액이 120조원에서 188조원으로 56.8% 증가했고 재계 비중도 12.2%로 유지됐다.

범 삼성가가 '독주' 하면서 범 삼성가와 범 현대가의 자산총액 격차도 2003년 22조원에서 지난해 85조원으로 벌어졌다고 CEO스코어는 분석했다. 범 현대가와 범 LG가의 격차도 2003년 21조원에서 지난해 말 84조원으로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민철 기자 tamados@

관련태그

#삼성

#현대

#L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