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국내 완성차 업체 5월 내수 판매 11만9124대...전년比 1.2%↓

글로벌 엔저현상과 극심한 내수시장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국내 완성차 업계의 판매실적이 점차 안정세로 접어들고 있다.

올해의 특징은 세단형 차량에서 아웃도어 열풍과 지난해와 달리 휴가 시즌이 앞당겨 짐에 따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를 비롯한 레저용차량(RV)의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3일 국내 완성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한국지엠·쌍용자동차·르노삼성자동차 등 5개사는 내수 11만9124대, 수출 등 해외판매 62만7644대 등 글로벌 판매 실적은 전년동월 대비 7.6%, 전월대비 0.5% 증가한 총 74만6768대를 판매했다.

국내 완성차업계의 지난달 내수판매는 전년동월 대비 1.2% 감소한 수치지만 전월과 비교하면 0.2% 소폭 상승했다.

현대·기아차의 내수판매는 소폭 하락세를 보였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전년동기 대비 각각 0.2%, 3.1% 하락했다. 전월 실적과 비교해도 0.7%, 2.6% 감소한 실적이며 점유율 또한 48.6%, 33.2%로 전월대비 각각 0.5%포인트, 1.0%포인트씩 하락했다.

이와 달리 지난 4월 큰폭으로 하락했던 한국지엠은 점차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지엠은 판매대수가 전월대비 15.1% 상승하며 회복세를 보였으며 점유율은 1.3%포인트 회복한 9.9%를 기록했다.

한편 르노삼성은 수출이 부진하며 실적이 크게 하락했다. 르노삼성의 지난달 글로벌 판매실적은 전년동기 대비 22.6%, 전월대비 11.9% 등 크게 떨어지며 국내 완성차업계 중 유일하게 1만대를 넘기지 못했다.

반대로 쌍용차는 글로벌 판매실적이 전년동기 대비 25.3%나 증가했다. 수출실적이 전년동기 대비 23.1% 성장한 덕분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완성차 업계가 엔저현상에 대한 면역력이 생겼고 내수시장은 캠핑시장의 확장으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를 비롯한 레저용차량(RV)의 판매는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고 말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