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경포대 찾은 숨은 이유는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왼쪽 다섯 번째)이 4일 오후 강원도 강릉에서 열린 호텔현대경포대 기공식에 참석해 '숙부'인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 겸 현대중공업 대주주(왼쪽 첫 번째), 김진선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왼쪽 두 번째), 이재성 현대중공업 사장(왼쪽 세 번째), 염동열 새누리당 의원(왼쪽 네 번째)과 함께 첫삽을 뜨고 있다. 사진 제공=현대중공업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어린 시절의 추억이 서린 강원도 강릉 경포대를 전격 방문했다.

정 부회장은 4일 오후 강릉시 강문동에서 열린 호텔현대경포대 기공식에 참석했다.

호텔현대는 현대자동차그룹이 아닌 ‘범 현대가’의 일원인 현대중공업그룹 계열 호텔 체인 업체다. 이 호텔의 지분은 현대중공업이 100% 보유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소유의 호텔 체인업체(해비치호텔앤드리조트)가 있지만 정 부회장이 이곳을 찾은 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다.

호텔현대경포대의 시공사인 현대건설의 대표자(현대차그룹 대표) 자격으로 기공식에 참석한 것이 표면적인 이유다.

그러나 정 부회장이 바쁜 일정을 제쳐두고 서울에서 경포대까지 간 진짜 이유는 따로 있다. 바로 가족에 대한 애틋한 추억 때문이다.

경포대는 정 부회장의 할아버지인 고 정주영 현대 창업주의 흔적이 담긴 곳이자 오늘의 ‘현대 정신’을 키워낸 ‘현대맨 전지훈련장’이다. 정주영 창업주는 매년 여름마다 경포대에서 현대그룹 신입사원 수련회에 직접 참석해 젊은 ‘현대맨’들과 의기투합 한곳이 바로 이곳이다.

경포대 호텔 인근 모래사장에서 신입사원들과 씨름을 하고 막걸리를 함께 마시며 가무를 즐겼다던 정주영 창업주의 생전 일화는 유명하다.

정 부회장 본인에게도 경포대는 추억이 많은 명소다. 정 부회장은 어린 시절 아버지 정몽구 회장 등 가족과 함께 매년 여름 경포대 해변에서 뛰어 놀았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들은 “정 부회장은 기공식이 끝난 뒤 경포대 주변을 둘러보며 어린 시절의 추억을 회상했다”고 전했다.

기공식이 끝난 뒤 정 부회장은 작은 아버지인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 겸 현대중공업 대주주와 만나 반갑게 해후했다.

현대차그룹과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가족 휴양지로 찾던 어릴 적 기억 때문에 이곳을 찾은 것도 있지만 정 부회장의 경포대 방문은 현대건설의 소속 그룹 대표자로서 참여한 것 외에는 큰 의미가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1971년 문을 연 호텔현대경포대는 40여년간 550만명이 찾은 동해안의 대표적 관광 호텔이다. 지난 5월 철거돼 재건축을 시작한 이 호텔은 오는 2015년 5월까지 지하 4층·지상 15층 건물 규모로 공사를 진행한다.

호텔현대경포대의 객실 수는 150실이며 호텔 내부에는 컨벤션센터와 야외공연장, 수영장, 한옥호텔 등의 최고급 편의시설이 다양하게 갖춰질 예정이다.

정백현 기자 andrew.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