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10대그룹, 순익 8조 ‘늘고’ 기부 7백억 ‘줄고’

지난해 10대 그룹 상장사들은 순이익은 크게 늘었지만 기부는 오히려 줄인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공기업을 제외한 자산 상위 10대 그룹 소속 92개 상장사의 지난해 기부금은 감사보고서 기준 총 9182억원으로 전년(9904억원)보다 7.3%(722억원) 줄었다.

당기순이익 대비 기부금 비율은 2011년 평균 2.5%에서 지난해 1.9%로 떨어졌다.

10대 그룹 상장사의 작년 당기순이익 합계가 47조8330억원으로 전년(39조8749억원)보다 20.0%(7조9518억원)나 증가했다.

10대 그룹 중 삼성, 현대차, LG, 롯데, 포스코, 한진, 한화 등 7개 그룹은 전년보다 기부금이 늘었다. 반면 SK, 현대중공업, GS 등 3개 그룹은 줄었다.

삼성그룹 17개사의 기부금이 3772억원으로 가장 많았지만 증가율과 기부 비율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순이익 합계가 2011년 14조9049억원에서 작년 25조3727억원으로 70.2%(10조4678억원) 급증했지만, 기부금 증가율은 5.4%(192억원)에 그쳤다. 기부금 비율은 1.5%에 불과했다.

특히 분석 대상 상장사 중 기부금 1위(1728억원)에 오른 삼성전자는 이익이 전년보다 73.5% 증가했지만 기부금은 지난해 2493억원에서 30.7% 줄었다.

현대차그룹 10개사 기부금은 949억원에서 1181억원으로 24.4%(232억원) 증가해 기부금 규모가 삼성그룹에 이어 두 번째였다. 기부금 증가율은 순익 증가율(14.4%)보다 높았지만 기부 비율은 1.0%로 10대 그룹 중 가장 낮았다.

SK그룹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전년보다 48.7% 감소하며 기부금이 19.0%(242억원) 줄었다. LG그룹은 순이익이 28.5% 늘었지만 기부금은 17.8%(103억원) 증가에 그쳤다.

롯데그룹과 포스코그룹은 순익이 감소했지만 기부금 규모는 각각 20% 가까이 늘었다.

현대중공업그룹 상장사 3곳은 당기순이익이 42.2% 감소하면서 기부금 규모가 57.1% 줄었다. 감소율이 가장 높았지만 기부금 비율은 7.6%로 10대 그룹 중 가장 높았다.

당기순이익 감소율이 55.6%였던 GS그룹은 기부금을 17.5% 줄였다. 한진그룹은 지난해 순이익 적자를 기록했지만 기부금은 전년보다 19.9% 늘었고 한화그룹은 순이익이 40.7% 급감했지만 기부금은 80.2% 증가했다.

김지성 기자 kjs@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