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정은 현대 회장 ‘제2기 신경영’ 선언 “현대WAY 세우자”

현대그룹이 경기도 양평에 새로 건립한 종합연수원 '블룸비스타'를 24일 개원했다. 사진 왼쪽부터 조영민 현대종합연수원 대표, 김선교 양평군수, 이인제 새누리당 의원,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유장희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이참 한국관광공사 사장, 이민재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 이승훈 녹색성장위원회 위원장 등이 개원 테이프를 커팅하고 있다. 사진=현대그룹 제공


취임 10주년을 맞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새로운 10년을 위한 ‘제2기 신경영’을 선언했다.

현 회장은 24일 경기도 양평에 새롭게 건립한 현대그룹 종합연수원 ‘블룸비스타’ 개원식에 참석해 “명실상부한 인재양성의 메카가 될 연수원 개원을 계기로 그룹의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자”고 말했다.

현 회장은 “선대 회장으로부터 이어받은 현대 정신과 인재경영·창의경영·행복경영·신뢰경영이라는 경영철학을 기반으로 임직원 모두의 꿈과 공유해야 할 가치와 실천해야 할 역량을 담은 ‘현대WAY’를 정립하자”고 언급했다.

이어 “그룹의 비전을 새롭게 하고 사업 포트폴리오를 미래적 시각에서 재편하며 글로벌 전략을 적극 추진함으로써 ‘새로운 10년 제2기 신경영’을 구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현대그룹은 이번 현 회장의 ‘제2기 신경영’ 선포에 따라 앞으로 이를 위한 구체적인 내용과 방안을 마련하고 실천한다는 계획이다.

경기도 양평에 건립된 현대그룹 종합연수원 '블룸비스타' 전경. 사진=현대그룹 제공

한편 현대그룹은 경기도 양평에 종합연수원 ‘블룸비스타’를 개원하고 이날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개원식에는 현정은 회장을 비롯한 현대그룹 각 계열사 사장단과 이인제 새누리당 의원, 유장희 동반성장위원장, 이승훈 녹색성장위원장, 이참 한국관광공사 사장, 김선교 양평군수 등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남한강변에 위치한 블룸비스타는 연면적 약 5만㎡(약 1만5000평) 대지에 총 4개동이 지어졌으며 지하 2층, 지상 15층으로 이뤄져 있다.

연수원 이름인 ‘블룸비스타’는 활력과 에너지의 만개를 상징하는 ‘블룸(Bloom)’과, 좋은 전망의 ‘뷰(View)’, 미래를 향한 비전을 뜻하는 ‘비스타(Vista)’의 합성어로 ‘생기를 되찾고 새로운 비전을 발견하는 아름다운 터’란 의미를 담고 있다.

블룸비스타의 4개동 중 2개동은 연수시설로 사용되고 나머지 2개동은 호텔 객실로 운영해 일반인에게 공개된다.

연수시설은 최대 2000여명이 동시에 교육받을 수 있는 대규모 강의장과 무선 인터넷, 화상 강의시스템, 연회장, 헬스클럽 등을 갖추고 있다. 특히 모든 강의장과 연회장에는 터치스크린 전자교탁이 설치됐고 180인치 멀티비전과 전자칠판 등 첨단 교육장비들이 준비돼 있다.

최대 45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그랜드볼룸’과 180명 수용 규모의 ‘블룸비스타 홀’, 천정의 경사도를 기울여 교육생의 집중도를 극대화한 ‘아산홀’ 등 40개의 강의실이 마련돼 최상의 조건에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현대그룹은 이 시설을 통해 임직원들의 연수 및 각종 교육의 장으로 우선 이용하고 외부 기업이나 공공기관 등에게도 대관하는 등 활용도를 높일 계획이다.

호텔시설은 최대 792명을 수용할 수 있으며 7개 타입 292실의 고품격 객실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일반인 누구라도 언제든 이용이 가능해 양평지역 남한강변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최고의 휴양 숙박지로 각광받을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블룸비스타는 연수원 최대 규모의 야외시설까지 갖추고 있다. 9홀 골프 퍼팅장과 암벽등반, 풋살 경기장, 배드민턴·족구장, 사우나, 피트니스 클럽, 바비큐장 등이 있다.

특히 수변광장과 삼림욕을 할 수 있는 산책로가 조성돼 있어 방문객들이 양평의 아름다운 자연 환경을 만끽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블룸비스타는 첨단 교육 시설과 최상의 휴식 공간을 결합한 교육 연수 산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다”며 “고객의 오감을 만족시키는 최상의 서비스로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정백현 기자 andrew.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