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쌀밥보다 자주먹는 커피, 섭취열량 10년새 4배로 증가

사진=연합뉴스 제공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즐겨 먹는 음식은 '커피'인 것으로 조사됐다. 커피 섭취가 늘어나면서 커피로부터 얻는 열량도 10여 년 동안 4배나 증가했다.

21일 질병관리본부의 '2013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따르면 19세 이상 성인 3천805명을 대상으로 음식 항목별 주당 섭취 빈도를 조사한 결과 ‘커피’의 주당 섭취횟수가 12.3회로 단일 음식 가운데 가장 많았다.

성인 1명당 하루에 1.8번 커피를 마시는 셈이다.

커피로부터 얻는 열량도 늘어났다.

질병관리본부의 ‘우리나라 성인의 에너지 섭취량 및 급원 추이’ 보고서에 따르면 성인의 에너지 섭취량 중 커피가 차지하는 비율은 남자는 1998년 0.6%에서 2010∼2012년 2.3%로 4배 가량 늘었다. 여자도 1998년 0.6%에서 2010∼2012년 2.2%로 3.7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쌀밥’에서 얻는 에너지는 남자는 46.6%에서 35.1%, 여자는 46.0%에서 34.4%로 급격히 줄었다.

김현자 질병관리본부 건강영양조사과 연구원은 “커피 자체는 영양 측면에서 좋다 나쁘다고 판단하기 어렵지만 설탕이나 크림을 첨가하는 것은 분명히 건강에 좋지 않다”며 “커피에서 얻는 열량이 늘어났다는 것은 이들을 첨가해서 먹는 경우도 많다는 것이므로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신주영 기자 sjy1@

관련태그

#커피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