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차, 한전부지에 115층 사옥 지어...롯데보다 16M 더 높아

현대차그룹 사옥 건립 부지 상당 부분 업무용 부동산으로 인정, 세금 부담 덜 듯

현대자동차그룹이 서울 강남의 노른자 땅 한전부지에 전시컨벤션시설 등이 포함된 지상 115층 사옥을 짓겠다고 서울시에 제안했다. 지난 1일 서울시는 지난달 30일 현대차그룹으로부터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한전 대지 개발 구상 및 사전 협상 제안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그룹이 서울 강남의 노른자 땅 한전부지에 전시컨벤션시설 등이 포함된 지상 115층 사옥을 짓겠다고 서울시에 제안했다.

지난 1일 서울시는 지난달 30일 현대차그룹으로부터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한전 대지 개발 구상 및 사전 협상 제안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의 초고층 건물 건립 프로젝트가 현실화될 경우 국내 최고층 건축물인 잠실 제2롯데월드 월드타워동(555m)보다 16m 더 높은 ‘최고층’ 건물으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한전 부지의 상당 부분을 전시·컨벤션센터와 업무용으로 인정될 가능성이 큰 그룹사 사무실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서울시는 지난달 30일 현대차그룹이 한전부지에 대한 개발구상 및 사전협상 제안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제안서에 따르면 한전부지 일대는 연면적 96만㎡, 용적률 799%으로 현대차 그룹 본사 사옥 등 업무시설(지상 115층)과 호텔 및 전시컨벤션 시설(62층)이 들어서게 된다.

▲전시컨벤션 시설 ▲호텔 및 판매시설 등은 서울시의 ′마이스(MICE) 산업′을 지원하기 위한 시설물로 앞서 서울시가 제시한 한전부지 매각 가이드라인에 포함된 내용이다. 현대차그룹 측은 “서울시가 인·허가 관련된 부분을 점검하게 될 것이며 향후 인·허가를 받고 올해 9월 잔금을 치르는 한편 최대한 빨리 공사를 시작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현대차그룹은 사옥 건립 계획에 대해 부지의 상당 부분이 업무용 부동산으로 인정되며 세금 부담을 덜게됐다.

기업소득 환류세제는 기업의 투자·임금증가·배당 등이 당기 소득의 일정액에 미달하는 부분에 대해 10%의 세율로 과세한다. 사내유보금이 투자되도록 유도해 경기활성화의 선순환을 이루겠다는 취지에서 도입됐다.

기업소득 환류세제에서 투자는 과세 범위에서 제외되는데 세법 시행령에는 업무용 건물 신·증축 건설비와 이를 위한 토지매입비가 투자로 인정된다.

현대차가 신축 사옥에서 운영할 전시컨벤션시설의 경우 기업활동과 연계된다는 점에서 업무용 부동산으로 간주될 확률이 높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다만 현대차 한전부지 사옥이 전시컨벤션시설, 호텔 등이 함께 들어서는 복합건물로 지어질 예정이라 과세기준이 복잡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복합 개발하는 경우 종류별로 다른 규정을 적용할 수도 있어 호텔 등은 과세대상이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달 2018년까지 총 81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한전부지 건립에 11조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이 과정에서 건설 등에 투입되는 4225명의 고용창출 효과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