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홍미경 기자
등록 :
2015-05-17 23:00

‘여왕의 꽃’ 윤박, 고우리에게 샴페인 세례… 약혼 위험천만

MBC ‘여왕의 꽃’(극본 박현주 연출 이대영 김민식) 윤박이 고우리에게 샴페인 세례를 당했다.

지난 방송에서 재준(윤박 분)은 유라(고우리 분)에게 “내가 천천히 갈 테니까 너무 애쓰지 말아요. 유라씨 이런 모습 보면 안쓰럽고 마음이 아파서 그래요”라며 마음을 여는 모습을 선보였다.

새로운 러브라인의 시작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17일 방송된 MBC '여왕의 꽃' 20회에서는 유라가 재준의 얼굴에 대고 샴페인을 뿌리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MBC ‘여왕의 꽃’ 윤박이 고우리에게 샴페인 세례를 당했다/사진제공= 지앤지 프로덕션, 김종학 프로덕션


이날 방송에서는 자신의 생일을 맞아 곱게 단장을 하고 거울을 들여다보며 뇌쇄적인 표정을 짓으며 한껏 기대에 부풀었다. 하지만 모든일이 자신 뜻대로 되지 않자 술을 마구 들이마시며 아빠 이형철에게 하소연고 윤박에게 샴페인을 뿌리며 주사를 피웠다.

이 장면은 지난 8일 일산드림센터에서 진행된 세트 촬영에서 윤박과 고우리는 리허설에서부터 여러 번 동선을 맞춰보며 철저하게 준비를 했다. 동작과 대사가 엉키면 안 되는 다소 복잡한 신이었기 때문에 윤박과 고우리의 호흡은 중요했다.

고우리가 정확하게 윤박의 얼굴 정중앙에 샴페인을 뿌려 귀까지 침투한 샴페인 때문에 하마터면 NG가 날 뻔한 상황들을 참느라 윤박은 고생 꽤나 했다고. 촬영이 끝난 뒤 고우리는 윤박에게 미안해 어찌할 바 몰라 했지만 자신의 생일을 잊어먹은 약혼자에게 분노한 유라에 빙의한 고우리의 연기투혼이 빚어낸 결과였다.

공황장애를 이겨내기 위해 함께 운동하며 애정 공세를 퍼붓다가, 자신의 생일을 깜박하고 뒤늦게 온 약혼자에게 샴페인을 뿌리는 등 윤박을 ‘들었다 놨다’ 하며 자신의 남자로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고우리의 행동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홍미경 기자 mkhon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관 7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