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유진에너팜, 中 리센과 한전 ESS 사업 공동 추진

ESS 사업 관련 정보교류 및 기술협력 강화 위한 양해각서 체결

유진그룹 계열사인 유진에너팜이 21일 중국 리센사와 한전 ESS 공동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왼쪽부터)양원돈 유진에너팜 대표, 호우샤오허 중국 리센 부사장. 사진=유진 제공


유진에너팜(대표 양원돈)이 중국 리튬이차전지 제조업체인 리센(Lishen)과 함께 한전이 주관하는 주파수조정용(FR) 에너지저장장치(ESS) 구축 사업자 선정에 참여한다고 22일 밝혔다.

유진에너팜은 지난 21일 서울 공덕동 유진그룹 본사에서 한전 FR 등 ESS 사업과 관련한 상호정보 교류 및 기술협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를 통해 양사는 2016년 이후 진행되는 한전 FR용 ESS 사업을 비롯해 향후 국내에서 진행될 ESS 관련 사업에 우선 파트너로 참여하게 된다.

리센은 중국 3대 에너지 국영기업 중 하나인 중국해양석유총공사(CNOOC)의 계열사다. 모바일 등 IT기기용 소형 전지부터 전기차 및 ESS용 중대형 이차전지 완제품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유진에너팜은 지난 2013년부터 리센과 함께 KBIA(한국전지협회), SGSF(스마트 그리드 스탠다드 포럼) 및 에너지관리공단의 고효율 기자재 인증 사전시험을 추진해 왔다.

아울러 120Ah셀과 240Ah모듈에 대한 KBIA 공인인증 시험 및 표준인증을 완료하는 등 ESS 사업에 대한 협력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 협약 체결로 유진에너팜은 고성능 리튬이차전지까지 협력관계를 넓히게 됐으며 한전에서 2017년까지 총 6250억원을 투자하는 FR용 ESS 구축사업의 내년 사업자 선정에 리센과 공동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또한 한-중 FTA 발효 등 양국간 경제교류 활성화에 발맞춰 중국을 비롯한 해외시장 진출도 적극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유진에너팜 관계자는 “글로벌 리튬이차전지 기업인 리센과의 협력을 통해 기술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면서 “이번 MOU를 계기로 국내는 물론 미국과 독일 등 해외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진에너팜은 지난 2013년 설립된 유진그룹의 ESS 전문회사로 2014년과 2015년 스마트그리드 보급지원사업에 배터리 공급업체로 참여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