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차재서 기자
등록 :
2015-09-22 17:00

수정 :
2015-09-22 21:14

최태원 SK 회장 “韓-스페인 기업 간 사상 최대 규모 합작사업 성공적 결실”

SK루브리컨츠, 카르타헤나 공장 준공…유럽 윤활기유 시장 공략

21일(스페인 현지시간) 일복(ILBOC) 카르타헤나 윤활기유 공장 준공식에 앞서 진행된 리셉션 만찬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조수 존 이마즈(Josu Jon Imaz) 렙솔 CEO에게 은칠보화병 도자기를 선물하고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SK루브리컨츠 제공)


“유럽 최대의 윤활기유 공장인 카르타헤나 공장 준공으로 스페인과 한국 기업간 사상 최대 규모의 합작사업이 성공적인 결실을 맺었다. 마침내 SK와 렙솔은 글로벌 석유업계가 주목하는 합작모델을 만들어냈다”

최태원 SK 회장의 말이다. SK루브리컨츠가 스페인 최대 정유사인 렙솔(Repsol)과 함께 스페인 현지에 유럽 최대 규모의 윤활기유 공장을 세우고 ‘유럽 인사이더(Insider)’ 경영을 본격 선언했다.

22일 SK루브리컨츠는 렙솔과의 합작법인인 일복(ILBOC, Iberian Lube Base Oils Company)이 스페인 카르타헤나 윤활기유 공장에서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안토니오 브루파우(Antonio Brufau) 렙솔 회장 등 양사 경영진이 참석했다.

또한 호세 마뉴엘 소리아(Jose Manuel Soria) 스페인 산업·에너지·관광부 장관과 박희권 주 스페인 한국대사 등 양국 정부 관계자들도 함께 자리했다.

카르타헤나 공장은 SK루브리컨츠와 렙솔이 7대3 지분비율로 설립한 ILBOC이 2012년 10월부터 총 3억3000유로(한화 약 4700억원)를 투자해 지난해 9월 완공했다.

이 공장에서는 고급 윤활기유를 연간 63만톤씩 생산할 수 있다. 지난해 10월 상업생산을 시작한 뒤 현재 100% 가동률을 보이고 있다. 생산된 윤활기유는 SK와 렙솔을 통해 유럽 메이저 윤활유 업체에 판매되고 있다. 윤활기유는 윤활유의 원료로 첨가제 등을 추가하면 자동차 등에 쓰이는 윤활유가 된다.

최태원 회장은 “이번 사업은 두 회사간 협력의 시작”이라며 “앞으로 석유·에너지를 포함한 다양한 사업 영역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신규 협력사업 발굴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토니오 브루파우 회장은 “글로벌 석유산업의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SK라는 믿음직한 파트너를 만나 도전적인 합작사업을 성공시켰다”면서 “SK와의 파트너십을 계속 발전시켜 다양한 협력 모델을 만들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스페인 카르타헤나 윤활기유 공장 전경 사진=SK루브리컨츠 제공


SK루브리컨츠는 카르타헤나 공장 준공으로 세계 최대 고급 윤활유 수요처인 유럽 시장을 적극 공략할 수 있는 전략적 교두보를 확보했다.

또한 울산과 인도네시아 두마이 등 3개 공장에서 하루 7만800배럴(연 350만톤)의 윤활기유를 생산해 엑손 모빌과 쉘에 이어 세계 3위 윤활기유 제조업체로 도약했다.

SK루브리컨츠 관계자는 “SK는 기술과 마케팅, 렙솔은 원료와 인프라를 각각 책임지는 협력 모델을 구축했다”면서 “글로벌 현지에서 생산과 판매가 완결적으로 이뤄지는 사업구조를 만들어낸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스페인 윤활기유 합작사업은 최태원 회장이 추진해온 ‘글로벌 파트너링(Global Partnering)’ 전략의 대표적인 결실 중 하나로 꼽힌다.

글로벌 파트너링 전략은 SK가 각 분야 대표 해외기업과 파트너십을 구축해 현지에 합작공장을 건설하고 마케팅과 유통을 함께 추진하는 것이다.

최 회장은 지난 2011년 브루파우 회장을 직접 만나 고급 윤활기유 합작모델을 제안하는 등 이번 사업을 직접 진두 지휘했다.

아울러 최 회장은 2008년 인도네시아 국영기업인 페르타미나와의 두마이 윤활기유 공장 합작사업도 성사시키는 등 글로벌 파트너링 전략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한편 최태원 회장은 스페인에 이어 네덜란드와 스위스를 잇따라 방문해 에너지·반도체 사업 영역의 글로벌 경영 행보를 이어간다.

네덜란드 펠트호벤에서는 세계적인 반도체장비업체인 ASML사를 찾아 반도체 제조용 노광장비 시설을 둘러본다. 스위스 제네바에서는 세계 3위 원유·석유 트레이딩 회사인 트라피규라사의 클로드 도팽 회장과 제레미 위어 CEO를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SK 관계자는 “최 회장의 적극적 행보를 통해 유럽에서도 에너지·반도체 중심의 ICT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글로벌 파트너링 전략에 힘이 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유럽 지역에서 글로벌 경영 활동을 펼친 뒤 9월말쯤 귀국할 계획이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