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거래소, 내년 지주사 재편 ‘빨간불’

정무위 법안소위 ‘진통’···늦어지면 연내 본회의 통과 사실상 불가능

거래소 지주사 전환과 IPO(기업공개) 등을 담은 법안이 국회 정무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서 통과되지 못하고 진통을 겪으면서 내년 지주사 재편 계획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법안심사소위의 통과가 늦어지면 연내 본회의 통과가 사실상 어려워질 수 있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회 정무위원회는 지난 24일부터 법안심사소위를 열어 소관 분야의 개정안을 논의 중이지만 해당 내용을 담은 자본시장법 개정안을 둘러싸고 상장 차익 사회 환원 문제 등의 쟁점화로 의견 충돌을 빚고 있다.

이진복 새누리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자본시장법 개정안은 거래소를 지주회사로 바꾸고 코스피, 코스닥, 파생상품 등 시장을 자회사 형태로 분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김기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등은 지금껏 거래소가 독점적 지위를 통해 누려온 이익을 상장 과정에서 얼마나 사회에 환원할지에 관한 계획 수립이 우선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이 같은 제안에 대해 거래소와 금융투자업계는 구체적으로 상장 준비 절차에 들어가지 않은 현 상황에서 미리 사회 환원액을 정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보고 있다.

일부 의원들은 상장 차익 문제 외에도 지주회사의 소재지를 부산으로 명시할지를 놓고도 이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최경수 한국거래소 이사장과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을 비롯해 김원규 NH투자증권 사장,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 등은 지난 25일 긴급 회동해 대책을 논의했다.

김아연 기자 csdie@

관련태그

#거래소

#지주사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