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아파트투자지수 파생상품 한계성 우려

새로‘운 금융투자지수’ 필요성 한마음
신뢰 있는 투자 정보 제공 난항 예상
소유권 기초 시장 수요 찾기 힘들 것

한국감정원과 한국거래소가 아파트 투자지수를 공동 개발해 다양한 유형의 부동산 금융상품을 만들겠다고 밝혀 시장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거래소와 한국감정원은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부동산 투자지수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로써 거래소와 감정원은 테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고, 투자 지수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에 돌입할 계획이다.

양사는 이번 지수개발과 금융파생상품 개발을 계기로 한국 부동산시장의 투자 방식과 상품 다양화, 리스크 최소화 등의 효과를 얻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의 부동산 투자는 실물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지만, 지수 파생상품으로 부동산금융상품이 개발되면 수요를 분산시켜 시장 과열이나 침체에 따른 가격 급등락 현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일부 업계 전문가들은 새로운 아파트투자지수 개발과 부동산금융상품 확대에 대해서는 옹호하면서도, 지수개발을 통해 실효성 높은 투자상품이 개발되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부동산은 경기에 굉장히 민감한 탓에 투자상품 개발에는 한계가 있다. 기존에 나와 있는 리츠 상품 등이 활성화되지 않을까 싶다”며 “지수가 개발돼도 부동산은 크기가 있어 개인이 투자하기에는 확실히 어렵다. 투자 상품이 더 다양화될 수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내 아파트가격은 유동성이 심한 탓에 지수의 급등락으로 투자상품을 만드는 자체가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도 나왔다.

최현일 열린사이버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는 “우리나라 아파트 가격은 특유의 변동·유동성이 심하다. 지수 변동폭을 어떤 기준으로 작성해 투자를 이끌어내고 정보를 제공할 지에 대한 생각을 해봐야 한다. 리츠 범위를 넘어서긴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수요적인 면에서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전문가도 있었다.

김영곤 강남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지수가 개발된다고 금융상품이 다양하게 나오는 것은 아닐 것 같다. 펀드만 보더라도 지수가 많아 펀드가 많이 개발된 것이 아니다 수요가 있어서다”라며 “우리는 외국과 달리 소유권에 기초한 시장이고, 부동산관련 금융상품이 역사가 깊거나 다양한 것도 아니기 때문에 수요가 많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 교수는 “차라리 분양권시장 등 기존에 활성화됐으면서 수요가 많은 시장을 바꿔야 한다”며 ‘기존 나와있는 상품을 안정화시킨 후 진행해도 늦지 않는다“고 말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