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 끊임없는 일베 꼬리표 ‘디지털장의사가 필요해’

최근 온라인 활동 기록을 지워주는 ‘디지털장의사’와 ‘잊힐 권리’에 대한 관심이 뜨겁습니다. 꼬리표처럼 따라다니는 유명인이나 방송사, 기업의 ‘일베 논란‘도 지우고 싶은 기록 중 하나겠지요.


디지털장의사란 온라인상의 지우고 싶은 흔적들을 없애주는 전문업체를 말합니다. 죽은 사람의 온라인 흔적을 지우는 것으로 시작했지만, 요즘에는 살아있는 사람들도 부끄러운 흔적을 삭제하고자 이용하고 있습니다.

온라인에서 가장 부끄러운 흔적으로는 ‘일베’를 연상시키는 글이나 이미지를 꼽을 수 있을 텐데요. 억울하게 (또는 자의로) 연루돼버린 일베의 기억. 이것도 디지털장의사가 해결해줄 수 있을까요?

◇ 어디에나 있지만 어디에도 없는 ‘일베‘

일베는 여성 혐오, 지역 비하, 故노무현·김대중 전 대통령 비하, 세월호 실종자 모욕 등 논란거리를 쏟아내고 있는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모음’의 줄임말입니다.

일베에서 사용하는 언어, 이미지를 사용하면 ‘일베충’이라는 낙인이 찍히고 해명을 해도 꼬리표처럼 논란이 따라다닙니다.

◇ 일베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 연예인은 누구?

류준열, 시크릿 전효성, 홍진호, 김진표, 크레용팝 등이 ‘민주화’, ‘운지’같은 일베 용어나 일베를 떠올리게 만드는 사진으로 논란을 빚었습니다.

◇ 방송사에도 일베충이?

SBS는 여러 프로그램에서 일베에서 악의적으로 만든 이미지를 사용해 많은 비난을 받았습니다. KBS2 ‘개그콘서트’도 ‘부엉이’ 코너와 일베 이미지사용으로 질타를 받은 바 있지요.

◇ 기업도 피하지 못한 일베 논란

네네치킨은 페이스북에 올린 故노무현 전 대통령 합성사진과 합성 로고 등으로 홍역을 치렀고 온라인게임 ‘던전앤파이터’도 일베 논란에 휩싸인 일이 있습니다.

◇ 사과와 해명에도 떨어지지 않는 꼬리표

대중의 의혹은 한 번 생기면 쉽사리 사라지지 않습니다. 일베라는 논란의 불씨는 잊을 만하면 다시 타올라 당사자를 괴롭힙니다. 모두 찾아서 지울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혹시 당신도 지우고 싶은 흔적이 있나요?


이석희 기자 seok@

관련태그

#카드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