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정 기자
등록 :
2016-07-01 15:48

‘광현호 선상살인’ 선원, 비인격적 대우 이유로 살해

광현호 선상 살인사건 피의자 베트남 선원 2명은 일이 서툴다는 이유로 평소 비인격적인 대우를 받아 살해를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내로 압송된 베트남 선원 B(32), V(32)씨는 이날 오전 부산지법 251호 법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았다.

B씨 등은 지난달 19일 오후 11시경 조타실에 혼자 있는 선장 양모(43)씨의 목과 배 등을 참치처리용 칼로 찔러 살해했다고 해경 측은 설명했다. 이어 이들은 침실에서 자고 있던 기관장 강모(42)씨도 목과 팔, 다리 등을 찔러 숨지게했다.

B씨 등은 평소 작업이 서툴다는 이유로 선장과 기관장이 욕설과 구타를 해왔던 것에 앙심 품고 범행을 공모했다. 법정에서 B씨는 혐의를 인정했지만 V씨는 범행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이들의 구속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김수정 기자 sjk7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