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민 기자
등록 :
2016-07-06 11:09

수면 부족, 대사증후군 발생 2배 이상 높아

수면시간이 부족하면 대사증후군 발생위험이 일반인에 비해 2배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사증후군은 복부비만, 고혈압, 고혈당, 낮은 고밀도지단백(HDL) 콜레스테롤, 높은 중성지방 중 세 가지 이상의 위험인자가 한꺼번에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자칫 가볍게 보기 쉽지만 방치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어 '죽음을 부르는 5중주'라 부르기도 한다.

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강원대 춘천캠퍼스 간호학과 박현주 교수가 보건복지부 주관 '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

박 교수팀이 성인남성 799명, 성인여성 780명 등 근로자 1579명중 교대근무 여부 등 근로 형태와 수면시간을 함께 고려해 대사증후군 위험도를 평가한 결과다.

수면시간이 '8시간 이상'인 경우 대사증후군 유병률이 15%로 나타난 반면, '6시간 이하'인 사람은 24.4%로 집계돼 발생 위험이 1.6배 높게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교대근무와 수면시간이 우리나라 임금근로자의 대사증후군에 미치는 영향)는 한국직업건강간호학회의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다만 연구팀은 교대근무·주간 근무 등 근무 형태에 따른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 차이는 드러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 교수팀은 논문을 통해 교대근무자의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이 높은 것은 수면 부족 탓임을 밝히며 ""수면 시간을 하루 6시간 이상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미국수면재단(NSF)은 하루 적정 수면시간으로 7∼9시간을 권장하고 있다. 한국인의 평균 수면 시간은 6.3시간에 불과하다.

또한 이번 연구에서 남성의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이 2배 가량 더 높게 나타났다.

대사증후군 위험은 나이가 들수록 높아졌다. 40세 미만 근로자의 대사증후군 유병률을 1로 봤을 때 40대는 1.8, 50대는 1.9, 60세 이상은 3.6이었다.

박 교수는 "대사증후군 위험 요인인 남성의 비만·고지혈증·고혈압 유병률이 여성보다 더 높기 때문”이며 “비만·고지혈증·고혈압은 대사증후군의 위험요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연구 '교대근무와 수면시간이 우리나라 임금근로자의 대사증후군에 미치는 영향'은 한국직업건강간호학회의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