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 ‘뜨거운 휴가의 흔적’ 일광화상…피부과 가야할까?

편집자주
일광화상은 증상도 증상이지만 피부에 얼룩덜룩한 색소침착을 남겨 더 신경이 쓰이는데요. 즐거운 휴가 뒤 남겨진 일광화상, 증상에 맞는 적절한 처치로 건강한 피부 가꾸시길 바랍니다.
과도한 자외선에 노출된 피부가 염증을 일으키는 ‘일광화상’. 여름이면 종종 겪어보셨을 텐데요. 요즘처럼 뜨거운 날에는 태양에 30분 정도 피부가 노출되는 것만으로도 일광화상을 입을 수 있다는 사실, 아시나요?

우리가 흔히 ‘피부가 탔다’고 말하는 이 증상은 화끈거림, 붉어짐, 부어오름, 따가움, 오한, 발열, 가려움을 동반합니다. 또 드물지만 심한 경우 오한, 메스꺼움, 어지러움, 맥박 증가, 저혈압 등 전신증상까지 불러오지요.

장시간 야외활동 후 햇빛을 받은 피부가 붉어지거나 화끈거리고 따갑게 느껴질 경우, 해당 부위를 시원한 물에 담가 피부 온도를 낮춰 주는 것이 좋은데요. 얼음찜질, 오이나 감자팩도 피부진정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하지만 피부에 물집이 생겼거나 껍질이 벗겨졌다면 적절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억지로 물집을 터뜨리거나 허물을 벗기는 것은 금물! 피부과를 찾아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지요. 시간이 지나도 색소침착 및 피부 얼룩이 사라지지 않는다면? 역시 피부과의 도움을 받는 것이 최선입니다.

예방은 어떻게 하면 될까요? 일광화상을 일으키는 주범은 자외선 B! 이에 자외선 B가 강한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는 가급적 햇빛 노출을 줄이는 것이 최선입니다. 외출을 할 때는 긴 옷, 모자, 양산 등으로 노출 부위를 최대한 가릴 필요가 있지요.

모래, 물에 반사되는 자외선의 세기도 상당한 편. 흐린 날이나 그늘 밑에 있더라도 외출 30분 전 ‘SPF 30, PA+’ 이상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야 합니다. 땀이 많이 났거나 수영을 한 후에는 꼭 다시 발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즐거웠던 휴가는 눈 깜짝할 새 끝나고 지금은 피부에 까만 흔적만 남았나요? 휴가는 끝났어도 피부 관리는 지금부터가 시작! 증상에 맞는 적절한 처치와 예방법으로 여름 내내 건강한 피부 가꾸세요.

박정아 기자 pja@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관 7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