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윤 기자
등록 :
2018-03-12 20:52

경찰, MB정부 시절 정책 지지 ‘댓글작업’ 정황…수사 착수

경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이던 2011∼2012년 정부정책에 대한 지지 댓글을 단 정황이 자체 진상조사 결과 확인됐다. 경찰은 수사단을 꾸려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에 착수했다.

12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날 경찰청은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악플러' 색출 전담팀인 '블랙펜' 분석팀을 운영하면서 경찰에도 관련 내용을 통보했다는 국방부 사이버 댓글사건조사 TF(태스크포스)의 조사 결과를 확인하던 중 이런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총경급 이하 관련자 32명을 상대로 한 진상조사 과정에서 2011년 본청 보안국 보안사이버수사대 직원들이 상사로부터 정부정책 지지 댓글을 달라는 지시를 받았고, 이를 일부 실행한 사실이 있었다는 한 경찰관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정식 수사를 통해 당시 보안국에서 어떤 현안에 대해 어떤 내용의 댓글을 달았는지, 지휘라인 내 어느 선에서부터 이 같은 지시가 하달됐는지 등 구체적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은 당시 본청 보안국이 인터넷상 정부 비판여론 대응에 보안경찰은 물론 민간 보수단체까지 대거 동원하는 계획을 수립한 사실도 확인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2011년 작성 문건에서 정부 비판여론 확산 정도에 따라 보안사이버 요원부터 경찰 보안요원 전체, 보수단체 회원까지 차례로 동원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경찰이 동원하려 한 보수단체 회원은 7만7천여명에 이른다.

경찰은 아울러 '블랙펜'과 관련해 2010년 당시 경찰청 보안사이버수사대장이던 A경정으로부터 사이버사 '블랙펜' 관련 자료가 담긴 USB를 입수했다.

A경정은 2010년 12월 경찰청 주관 워크숍에서 사이버사 직원에게 '블랙펜' 자료가 담긴 서류봉투를 전달받았고, 이후 2012년 10월까지 개인 이메일로 댓글 게시자의 아이디와 닉네임, 인터넷 주소(URL) 등 1천646개가 정리된 214개 파일을 건네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후 진행됐던 내사 1건과 통신조회 26건이 사이버사 '블랙펜' 자료와 일치한 사실을 확인했다. A경정은 2015년에도 보안사이버수사대장을 맡으면서 40여명의 댓글 자료를 직원들에게 제공해 내사를 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