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준 기자
등록 :
2018-03-14 13:30

수정 :
2018-03-14 14:29

[MB소환]변호사 비용 마련 논란, ‘29만원’ 전두환 따라하기?

전두환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이명박 전 대통령이 변호사 선임 비용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 측근인 김효재 전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비서관은 지난 13일 “이명박 전 대통령은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했다”고 밝힌 것이 그렇다. 그래서일까. 김효재 전 정무수석 주장은 여론으로 하여금 논쟁을 일으켰다. 뇌물수수와 횡령, 조세포탈 등 약 20개에 달하는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은 국민눈높이에서 이해할 수 없다는 게 중론이다. 나아가 김효재 전 정무수석 주장은 지난 2003년 전 재산이 29만원이기 때문에 추징금을 납부할 수 없다던 전두환 전 대통령의 모습이 떠오른다는 지적이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조사를 받던 날,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의) 20개에 달하는 권력형 비리와 범죄 혐의는 ‘범죄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라면서 “이미 범죄를 공모했던 측근들은 잇달아 구속됐다. 그럼에도 이명박 전 대통령은 각종 혐의를 부인하고 있고, 정치보복이라는 허무맹랑한 나홀로 주장을 전개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추미애 대표는 그러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둘러싼 재정적 어려움에 따른 변호인단 구성 관련 “웃지 못할 항변”이라며 “전두환씨가 ‘내 수중에 돈 29만원뿐’이라는 말이 연상된다. 혹시 벌써부터 추징금과 벌금을 피하기 위해 앓는 소리를 하는 것이라면 국민과 사법당국을 두 번 우롱하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집권 당시 권력을 이용해 혈세를 탕진했다는 질타도 존재한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조사를 받던 날 보도자료를 통해 “전직 대통령이라고 선처를 바라거나 법망을 빠져나갈 생각은 접길 바란다”며 “임기 말도 아니고 취임 때부터 스캔들로 시작한 정권이다. ‘만수무강’ 측근들부터 단군 이래 최대 재앙으로 평가되는 4대강 사업, 또 국부를 탕진한 자원외교까지 그야말로 적폐비리 종합선물세트였다”고 꼬집었다. 이어 “사실 이명박 정권 내내 ‘해먹어도 너무 해먹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많이 돌았다. 국민들은 CEO 출신 대통령 뽑아서 톡톡히 당했다는 자책감이 깊다. 이번에야말로 그동안 권력과 재벌에 부식됐던 법치가 바로 세워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우승준 기자 dn111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