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영 기자
등록 :
2018-07-10 09:04
관련 태그

#대구

#경북

#강정영

경북도, 국제 원자력 안전 및 해체산업 육성 포럼 개최

국내외 8개국 전문가 30여명 참가...국제 원자력 안전 및 해체산업 육성 방향 논의

국내외 원자력안전과 원전해체산업이 차세대 유망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경상북도는 11일부터 이틀간 경주 힐튼호텔에서 ‘에너지 전환의 시대, 원자력 산업의 미래 위상 정립’이라는 주제로 '원자력 안전 및 해체산업 육성 국제포럼'을 개최한다.

경북도와 경주시가 주최하고 (사)에너지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이번 포럼은 한국, 미국, 일본, 프랑스, 핀란드 등 국내외 8개국 30여명의 원자력 전문가들이 참가한다.

11일 오전 10시 개회식을 시작으로 12일까지 원자력 안전과 해체산업 육성을 중심으로 5개 분과 여섯 가지 세부주제에 대해 발표와 패널들의 릴레이식 집중 토론으로 이뤄지며, 존 켈리 미국 원자력학회 회장의 특별강연, 참가자들의 국제원자력안전 경주선언으로 종료된다.

첫 번째 세션은 원자력 안전분야로 캐나다원자력안전위원회 운영조정책임관 람지 자말(Ramzi Jammal)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성게용 책임연구원이, 두 번째 해체 세션에서는 일본 원자력연구개발기구 부국장 유키히로 이구치와 독일 티유브이슈드 방사선 방호, 폐기물 관리 및 해체 본부장 헬멋 휴거는 각 나라의 원자력 해체 과정과 사례를 소개한다.

세 번째 세션인 주민 수용성 분야에서는 주한프랑스대사관 에너지신기술참사관 마크 부테즈와 필란드 에코모더니즘협회 설립자 라우리 파르타넨이 원자력과 관련한 나라별 주민 수용성 사례를 설명한다.

네 번째 세션인 원자력 인력양성 분야에서는 영국 세계원자력대학 대표 패트리시아 빌란트와 영국 에너지 코스트 비즈니스 클러스터 회장 이반 볼드윈이 발표자로 나설 예정이다.

원자력과 신재생에너지의 공존에서는 한국전력국제원자력대학교 안남성 총장의 발표와 함께 심도있는 토론과 주요 이슈들이 발굴되어 국가 정책과 경북도가 해야 할 일들이 정립될 전망이다.

한편, 특별강연으로 미국원자력학회 회장 존 켈리(John E. Kelly)는 ‘트럼프 대통령 이후 미국의 원자력 미래에 대한 전망’을 주제로, 지속가능한 원전의 운영을 위한 기술적 관점과 이를 바탕으로 한 미국의 원자력 산업에 대한 특별 강연을 진행한다.

아울러, 각 주제별 발표 및 패널들의 심도 있는 토론을 통해 모여진 내용들은 저녁 환송만찬 시간에 한국핵물질관리학회 장문희 회장과 국민대학교 목진휴 교수의 포럼 논의결과에 대한 종합정리에서 발표하는 시간을 가진다.

특히, 경북도의 역점사업인 경북동해안원자력안전클러스터 조성과 관련 경북도, 경주시, 울진군, 영국 에너지 코스트 비즈니스 클러스터(BECBC)간 원전안전, 해체산업 및 원전 중소기업 기술교류 지원 협력 등에 관한 MOU를 체결한다.

또 친환경적인 원자력산업 발전, 원자력 안전성 강화 협력, 원전해체산업 전문인력 양성 정보교류 및 상호협력, 지속 가능한 원자력 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간 적극 노력을 주된 내용으로 하는 경북원자력안전선언과 선언문에 대한 주요 참석자 낙관식을 가질 예정이다.

경북 강정영 기자 newswaydg@naver.co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