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길홍 기자
등록 :
2018-08-10 00:30

[사용기]갤럭시노트9, 스마트폰에 리모컨을 더했다

S펜에 블루투스 탑재해 원격조정 가능
사진촬영·프레젠테인션·음악 등에 활용
역대 최대용량 배터리 충전고민 덜어줘
AI 카메라도 카메라 세팅 필요 없어져

삼성 갤럭시 노트9 미드나잇 블랙. 사진=삼성전자 제공

‘갤럭시노트9’은 시리즈의 상징인 S펜에 블루투스 기능을 탑재한 것이 가장 큰 변화로 보인다. 스마트폰에 리모컨이 더해진 셈이다. 꼭 필요한 기능은 아니겠지만 스마트폰의 편의성·사용성을 대폭 확장해준다. 실제로 써보니 의외로 활용도가 뛰어나다.

갤러시노트9의 외관은 전작과 비교해 큰 변화는 눈에 띄지 않는다. 다만 화면을 키우고 배터리 용량을 늘리면서 전체적인 크기는 미세하게 커졌다. 무게도 6g 늘었지만 실제로 인식 가능한 수준은 아니다.

디자인의 가장 큰 변화는 스마트폰 본체와 S펜의 색상을 믹스 매치한 것이다. 이는 시그니처색상인 오션 블루 모델에만 적용됐다. 오션 블루 모델의 S펜은 노란색으로 꺼내는 순간 서로 대조되면서도 어울린다는 느낌을 갖게 된다.

또한 꺼진 화면 메모에서도 S펜 색상에 따라 글씨의 색상이 달라지는 점도 눈길을 끌었다. 오션 블루는 노란색, 미드나잇블랙은 하얀색 글씨가 써진다.

S펜의 진화는 여기에서 멈추지 않았다. 갤럭시노트9 S펜은 저전력 블루투스를 탑재하며 원격 제어가 가능한 ‘스마트S펜’으로 진화했다.

S펜 버튼을 눌러 사진을 촬영할 수 있고, 프레젠테이션할 때 다음 슬라이드로 넘기거나 유투브에서 동영상을 재생하거나 정지할 수 있다.

예를 들면 한손으로 스마트폰을 들고 다른 한손으로 S펜 버튼을 누르면 편리하게 셀피 촬영이 가능하다. ‘셀카봉’을 이용해 촬영하거나 단체 사진을 촬영할 때 먼거리에서 촬영 버튼을 누를 수 있다는 점이 특히 편리하다.

S팬은 블루투스 기능이 추가됐지만 별도의 충전도 필요 없다. S펜을 스마트폰에 꽂기만 하면 약 40초만에 완충되며 완충된 S펜은 대기 시간 기준 30분 혹은 최대 200번의 버튼 사용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S펜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를 공개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향후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S펜 버튼을 통해 원격 제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갤럭시노트9은 사양도 역대 최고를 자랑한다. 특히 기본 내장 메모리를 128GB로 올렸고, 512GB 모델까지 출시해 마이크로 SD카드와 함께 사용할 경우 최대 1TB 메모리로 사용할 수 있다. 노트북 이상의 저장공간을 제공함에 따라 저장공간 부족으로 사진을 삭제해야 하는 고민을 덜어줄 것으로 보인다.

배터리 용량도 대폭 늘어나면서 보조 배터리를 들고 다니거나 충전할 곳을 찾아 헤메야 하는 불편함을 줄였다. 갤럭시노트9은 역대 프리미엄 스마트폰 중 최고 배터리 용량인 4000mAh를 탑재했다. 이는 전작 대비 21% 증가한 것이다.

또한 노트9은 고성능의 2세대 10nm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6GB 혹은 8GB RAM으로 여러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실행해도 매끄러운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 전작 대비 CPU는 약 30% 이상, GPU는 약 20% 향상된 성능을 제공한다.

특히 인공지능(AI) 기반의 성능 최적화 알고리즘을 적용해 고사양 게임을 장시간 하더라도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성능이 저하되는 것을 사전에 방지하도록 했다. 사용자가 자주 사용하는 게임의 경우 머신러닝을 통해 학습을 하고, 그 게임을 할 때 과거의 버벅거림을 분석해 최적화된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다.

카메라 성능도 한단계 업그레이드됐다. 특히 AI가 적용된 카메라는 인물·음식·동물·풍경·꽃·하늘 등 20개의 촬영 장면을 인식해 가장 최상의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대비·밝기·화이트밸런스 등을 자동으로 조정해준다.

또한 카메라를 촬영했을 때 눈을 깜박였다면 이를 알려주는 메시지가 실시간으로 화면에 뜨기도 한다. 여러명이 촬영할 때도 적용되기 때문에 단체사진에서 한사람만 눈을 감고 있는 사진이 저장되는 ‘참사’를 막을 수 있게 됐다.

뉴욕(미국)=강길홍 기자 sliz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