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靑, 김동연·장하성 교체설 또 부인 “전혀 들어본 바 없다”

김 부총리·장 실장 동시 교체 후임 인선 보도 부인

지난 9월 6일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회 출범 현판식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청와대가 ‘경제난국을 타개하기 위해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동시에 교체키로 하고 후임 인선작업을 진행 중’이라는 내용의 경향신문 보도를 부인했다.

앞서 지난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을 연말쯤 동시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중앙일보의 보도에도 청와대는 “명백한 오보”라고 해명한 바 있다.

30일 아침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출입기자들에게 메시지를 통해 오늘자 경향신문 보도와 관련 “김동연·장하성 교체설은 전혀 들어본 바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경향신문은 여권 고위관계자를 인용해 “(사실상 경제수장 교체가 결정돼) 경제부총리와 정책실장 교체 여부를 논할 시기는 이미 지난 것으로 안다”고 보도했다.

한편,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은 소득주도성장 등 경제정책을 두고 갈등설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