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박정아 기자
등록 :
2018-12-02 08:00
관련 태그

#송년회

#연말

#모임

#술

[카드뉴스]직장인이 꼽은 최악의 송년회 ‘이건 좀 참아주세요’

어느새 막바지에 이른 2018년. 한 해를 돌아보고 마무리하는 송년회 자리가 많을 때인데요.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설문조사플랫폼 두잇서베이가 직장인 3,057명에게 송년회에 대해 물었습니다.

그 결과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송년회가 불편하다고 응답했는데요. 무엇보다 숙취해소 음료를 챙겨야 할 정도로 ‘먹고 죽자’(28.1%)는 분위기의 송년회가 가장 꺼려지는 송년회라고 입을 모았습니다.

강압적인 참석 요구가 있는 송년회가 근소한 차이로 2위. 상사 또는 선배가 동석한 자리도 피하고 싶은 송년회 유형 상위에 올랐습니다.

많은 이가 불편함을 느끼는 자리이지만 그럼에도 선호하는 송년회 유형은 있었습니다. 1위로는 술은 안 마시는 게 좋지만, 그래도 마셔야 한다면 ‘딱 한 잔만’ 마시는 송년회가 꼽혔지요.

그 뒤를 맛집 먹방 투어, 파티 유형이 차지했는데요. 저녁 모임이 아닌 점심 식사로 대체하는 런치 파티, 맨정신으로 귀가하는 논알콜, 영화나 공연을 관람하는 문화체험도 선호하는 송년회로 나타났습니다.

직장인이 꼽은 최악/최고의 송년회 유형에는 공통점이 있었는데요. 바로 ‘음주’와 관련된 답변이 1위를 차지한 것.

술로 시작해 술로 끝나는 송년회는 이제 그만. 술 대신 맛집, 공연 등 다양한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송년회 문화가 정착되길 바랍니다.

박정아 기자 pja@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관 7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