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렬 기자
등록 :
2019-04-18 19:51

수원시, 4대 불법 주·정차 관행 뿌리 뽑는다…5월 23일부터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고질적인 ‘안전무시 관행’을 근절하기 위해 오는 5월 23일부터 소방시설 주변 등 4개 지점에서 불법 주정차를 집중 단속하고, 과태료를 부과한다.

행정안전부는 ▲소방시설 주변 5m 이내 ▲규제표지 또는 노면 표시가 설치된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버스정류소 10m 이내 ▲횡단보도 등에 주·정차하는 4대 불법 주정차 관행을 근절하기 위해 지난 17일부터 ‘주민 신고제’를 시행했다.

‘불법 주·정차 단속 지침’에 따라 단속하는 수원시는 개정된 단속 지침이 공표되는 오는 5월 23일부터 신고를 받는다. 안전신문고·생활불편신고 앱을 활용해 같은 위치에서 1분 간격으로 불법 주·정차 차량 사진 2장을 찍으면 신고할 수 있다.

수원시에는 절대 주·정차 금지구간 2,852개소가 있다. 소방시설 741개소, 교차로 모퉁이 1,037개소, 버스정류소 1,074개소 등이다. 수원시는 예산 15억 6500만 원을 투입해 절대 주·정차 금지구간에 도색 작업을 하고, 교통안전 표지판을 설치할 예정이다.

또 안전다짐대회를 열어 ‘안전무시 관행 근절’ 캠페인을 펼치고, 매달 4일을 ‘안전점검의 날’로 정해 집중적으로 불법 주·정차를 단속할 계획이다.

지난 2018년 수원시 불법 주·정차 단속 건수는 43만 4,059건(과태료 155억 2000만 원)으로 2017년(37만 1604건, 과태료 133억 4000만 원)보다 16.81%로 증가했다.

수원시는 주·정차 금지구역을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불법주정차 CCTV 사전알리미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수원시 홈페이지 하단 ‘시민→불법주정차 CCTV 사전알리미 서비스’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다.

수원시 대중교통과 관계자는 “불법 주·정차는 자동차 통행 방해, 보행자 교통사고의 주요 원인”이라며 “불법 주·정차 단속을 강력하게 해 사고를 예방하고, 시민 안전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전국 안성렬 기자 ansungy064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