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심상정 등 여야 의원, 정개특위 회의장 입장 시도

회의장에서 점거 밤샘농성을 진행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심상정 정의당 의원 등 정개특위 소속 여야 의원들이 회의장 진입을 시도했으나, 자유한국당이 점거하고 있어 대치하고 있다.

25일 정개특위는 이날 오후 9시30분에 전체회의를 열겠다고 알렸다. 이는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합의한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으로 올리기 위한 회의였다. 그러나 회의장을 한국당이 점거하고 있고, 문 앞에서부터 한국당 소속 의원과 당직자 등이 막아 대치하게 됐다.

여야4당과 한국당은 20여분을 대치했다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한국당 의원들은 “2중대는 물러가라”고 구호를 반복적으로 외치면서 심상정 의원의 회의장 입장을 막았다. 이에 심 의원은 “회의를 열자”고 외쳤다.

앞서 지난 24일 심 의원은 비례대표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여야 합의안을 담은 선거법을 대표발의했다. 이날 발의된 법안에는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의원들이 이름을 올렸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