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나경원 “한국당 회의장 점거는 불법에 저항하려는 일”

“한국당의원 전원 고발된데도 투쟁 멈추지 않겠다”
“패스트트랙은 야당 법안심사권 박탈하려는 것”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긴급기자 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해 국회 회의장을 점거하고 있는 데 대해 “불법에 저항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28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자유한국당의원 전원이 고발된다고 해도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그는 “누가 제1야당을 향해 흉기를 가져오고 폭력을 휘둘러서 우리(자유한국당) 의원들을 병원으로 보냈냐”며 “(더불어민주당)이 폭력을 운운한는 것에 대해 할말이 없고, 뻔뻔하다”고 일갈했다.

이어 “민주당은 망치와 빠루를 들고와 계획된 도발을 했다”며 “그 와중에 우리는 의회를 지켰고 이것은 헌법이 인정한 최후의 저항이다”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헌법 파괴 세력인 문재인 정권과 좌파 야합 세력과 싸우지 않는 것은 정치인의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의 요청에 따라 임시회기 중 사개특위 위원들의 사보임을 승인한 데 대해 “패스트트랙에 대해 반대한다고 의원을 하루에 두 번이나 바꿔치기 하는 불법에 우리가 저항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패스트트랙에 대해선 법안심사 기간을 못박아 야당의 법안심사권을 박탈하려는 것이라며 날을 세웠다.

이수정 기자 crystal@newsway.co.k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