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혜인 기자
등록 :
2019-04-30 16:29
관련 태그

#웅진코웨이

웅진코웨이, 1분기 영업익 1352억…역대 분기 최대 기록

매출액 7093억원으로 1분기 사상 최대
당기순익도 역대 분기 최대인 1004억원
역대분기 최대 렌탈 판매량 53.1만대 달성

웅진코웨이가 지난 1분기 역대 분기 사상 최대 이익과 1분기 사상 최대 매출액을 기록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웅진코웨이는 30일 공시를 통해 올 1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9.5% 성장한 709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2.9%, 5.5% 증가한 1352억원, 1004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역대 1분기 최대치이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역대 분기를 통틀어 최대치이다.

웅진코웨이는 호실적의 배경으로 ▲국내외 렌탈 판매 및 계정 순증 역대 분기 최대 달성 ▲해외 사업 지속적 성장 ▲안정적 해약률 유지 등을 꼽았다.

웅진코웨이는 국내외 렌탈 판매 부문에서 전년 동기 대비 15.4% 증가한 53만1000대의 렌탈 판매량을 달성하며 역대 분기 최대 렌탈 판매량 기록을 갈아 치웠다. 국내의 경우 공기청정기를 필두로 정수기, 의류청정기 등 주요 제품군 판매 확대에 기인하며, 시루직수 정수기와 사계절 의류청정기 등의 혁신 제품을 지속 출시한 것이 기록 경신의 주요 요인으로 분석된다. 해외는 말레이시아와 미국 법인의 성장과 함께 렌탈 판매가 급증했다.

1분기 렌탈 계정 순증 역시 20만5000계정을 기록해 역대 분기 최대치를 달성했다. 이에 총 계정수는 719만을 달성했다. 국내는 599만 계정으로 600만 돌파를 목전에 뒀으며 해외 법인은 120만 계정을 기록했다. 웅진코웨이는 계정수 증가에 힘입어 올해 안에 760만 계정을 돌파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웅진코웨이의 2019년 1분기 해외 사업 매출액은 주요 해외 법인 지속 성장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6% 증가한 1590억 원을 기록했다.

특히 말레이시아 법인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1.1% 증가한 1125억 원으로 역대 분기 최대치를 달성했으며 관리 계정 역시 전년 동기 대비 49.5% 증가한 105만9000계정을 기록했다.

또 미국 법인의 1분기 매출액도 관리 계정 증가에 따른 방판 매출 증가와 공기청정기 시판 판매 호조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9.2% 증가한 209억원을 기록했다. 관리 계정은 11만5000 계정으로 전년 동기 대비 3.6% 확대됐다.

반면 1분기 제품 해약률은 전년 동기 대비 0.01%포인트 감소한 1.01%를 달성했다. 그 결과 렌탈폐기손실 금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8% 감소한 87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렌탈 매출 대비 2.3% 수준으로 전년 동기 2.7%보다도 0.4%포인트 낮아진 수치이다. 이와 같은 안정적 해약률 유지가 이익 증가에 기여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웅진코웨이는 올 2분기에 ‘1.5세대 의류청정기’ 등 전략 제품 출시, 판매 인력 확대를 통한 조직 성장, 해외 사업 지속 확대 등을 통해 성장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안지용 웅진코웨이 경영관리본부장(CFO)은 “웅진코웨이 지속 성장의 기반이 되는 렌탈 판매량과 렌탈 계정 순증 등 주요 수치 부분에서 역대 분기 최대치를 달성하며 긍정적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며 “2분기에는 1.5세대 의류청정기 등 혁신 제품 출시와 함께 계정 성장세를 이어가고, 판매 인력 확대와 해외 사업 집중 케어를 기반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