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제주서 전기자전거·킥보드 110대 공유서비스

제주도 이호테우 지역에서 이용객들이 공유형 전기자전거를 즐기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제주도에 1인 이동수단인 전동킥보드 30대와 전기자전거 80대를 투입해 라스트마일(LastMile)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라스트마일 모빌리티는 전동킥보드, 자전거 공유 서비스와 같이 주로 1인용 이동수단을 이용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교통이 혼잡하거나 버스나 전철 등 대중교통수단이 닿지 않는 단거리 이동 서비스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현대차는 제주 이호테우 해변, 송악산 지역 등 2곳에 서비스 플랫폼 ‘ZET(제트)’를 구축하고 제주SM, DH엔터테인먼트 등 복수의 운영업체와 함께 전동킥보드와 전기자전거 공유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사용자는 앱스토어를 통해 ‘제트’ 앱을 내려 받아 이용하면 된다. 예약, 이용, 주차, 반납, 결제 등 공유서비스 일련의 과정을 스마트폰에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카이스트 대전 캠퍼스 내에서 사물인터넷(IoT)을 접목한 전동킥보드 공유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플랫폼 구축 사업을 준비해왔다.

현대차는 제주에 이어 서울 및 대전 등 일부 지역으로 서비스 제공 지역을 대폭 늘려갈 계획이다.

김현준 제주SM 대표는 “관광객과 제주도민이 찾는 지역에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을 통해 새롭게 다양한 여행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