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3일째 단식’ 황교안…역대 정치인 단식투쟁 보니

단식은 ‘양날의 검’…시작하는 건 쉬워도 끝내긴 어렵다
황교안, ‘지소미아 연장’ 걸었지만…정부는 강행할 의지
김대중, 문재인 등 대통령들도 단식 경험…성과 얻기도
김성태 단식 중엔 폭행당하기도…건강을 이유로 종료해

단식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제공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로 단식투쟁을 사흘째를 이어갔다. 황 대표의 단식은 장기화될 조짐이 보인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단식투쟁을 시작하고 이틀이 지났다. 죽기를 각오하고 있다”고 밝혔다.

흔히 정치권에선 단식을 ‘양날의 검’으로 표현된다. 단식을 시작하는 건 쉬워도 끝내기 어렵다는 속설이 있다. 이 때문에 황 대표가 어떻게 단식을 종료시킬지도 관심이 모아진다.

이날 자정이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가 종료된다. 단식을 시작하며 내걸었던 세 가지 요구 중 하나가 지소미아를 파기하지 말라는 것이었다. 나머지 둘은 패스트트랙 법안(공수처법·선거법) 폐기다.

정부가 지소미아를 연장시킬 움직임이 보이지 않는다. 패스트트랙에 오른 법안들은 12월3일 이후 국회 본회의에 올라가 표결이 있을 예정이다. 그렇다면 황 대표의 단식은 적어도 12월 초까지는 상황을 봐야한다.

이처럼 황 대표가 단식종료과 맞바꿀 마땅한 조건이 없어 보인다. 단식을 끝내게 해줄만한 상황이 안보이는데, 황 대표가 무리한 단식을 시작했다는 우려가 나오는 까닭이다.

역대 정치권에선 다양한 이유로 정치인들의 단식이 있어왔다. 정치인 중엔 단식을 통해 목적을 달성한 사례도 있었고, 역효과를 얻은 사례도 있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전 대표의 단식 당시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지난해 12월에는 황 대표가 반대하는 선거법을 놓고 단식을 진행한 적도 있다. 당시 손학규 바른미래당·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로 선거제 개편을 요구하면서 이를 수용하지 않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예산안 합의에 반발해서 단식투쟁을 진행했다.

결과적으로 두 대표의 단식이 여야의 선거법 개정 논의에 탄력을 얻게 했다. 이후 선거법은 패스트트랙에 지정돼 본회의에 오를 수 있게 된 것이다. 역설적이게도 이 선거법을 반대하면서 황 대표가 단식을 하고 있다.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단식 당시 신문기사. 사진=네이버 뉴스라이브러리

거물급 정치인 단식의 시초는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이 대표적이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평민당 총재시절이었던 1990년에 내각제 반대와 지방자치제 실현을 주장하며 13일간 단식했다. 김 전 대통령의 단식은 대통령 직선제와 지방자치제가 시행되는 것에 기폭제가 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문재인 대통령도 단식의 경험이 있다. 문 대통령은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었던 2014년 8월에 세월호특별법의 국회 통과를 촉구하며 10일간 광화문광장에서 단식했다. 당시 세월호 유가족인 ‘유민아빠’ 김영오씨의 단식을 말리기 위해 시작했던 것이었고, 김씨가 단식을 중단하면서 문 대통령의 단식도 종료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과거 단식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 대통령은 당시 당권주자로 기반을 다지고 있는 상황에서 단식 이후 많은 지지를 얻게 됐다. 또한, 현직의원임에도 몸을 사리지 않고 정부를 상대로 투쟁하는 모습을 통해 진보진영에서 신임을 얻는 계기가 됐다.

한국당의 전신이었던 새누리당의 대표를 지내던 이정현 의원이 국회서 단식을 했던 적이 있다. 2016년 이정현 당시 새누리당 대표는 정세균 국회의장의 정치적 중립성을 강조하면서 사퇴를 촉구하는 단식을 했다. 다만, 비슷한 시기에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국면에 돌입하면서 ‘회피용 단식’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이정현 의원의 새누리당 대표 시절 단식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현재 황 대표와 비슷하게 국회 밖에서 진행했던 단식도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는 지난해 5월 ‘조건 없는 드루킹 특검’을 요구하면서 단식투쟁에 나섰다. 단식 중 김 전 원내대표는 30대 남성에게 폭행을 당하기도 했다.

이후 김 전 원내대표는 깁스를 하고 나타나 단식을 이어가다가 건강상의 이유로 중단했다. 다만, 그의 바램대로 드루킹 특검은 관철됐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