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연말연초 또 가격인상 러시…커피·햄버거·콜라 도미노 인상

선두업체 가격 올리면 줄줄이 인상 대열 합류
연말연초 기습 가격인상 꼼수 지적도

그래픽=박혜수기자

연말연초 식품업계들의 가격 인상 도미노가 또 한번 시작됐다. 작년 연말부터 콜라 햄버거 업체들이 하나 둘씩 기습 가격 인상을 단행하더니, 새해 들어서는 아이스크림, 커피 등도 잇따라 가격 인상 대열에 동참하고 있다.

롯데지알에스는 3일 자사 프랜차이즈 엔제리너스가 일부 품목의 판매 가격을 100~200원 인상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엔제린스노우 8종, 커피류 8종, 차·음료 13종 등 29종이며 평균 인상률은 0.7%다.

이에 따라 ‘아메리치노’는 5100원에서 5200원으로, ‘싱글오리진 아메리카노’는 5000원에서 5200원으로, ‘로얄 캐모마일티’는 4900원에서 5100원으로 각각 오른다.

엔제리너스 관계자는 “인건비 상승, 각종 원자재 가격 등 제반 경비 증가에 따른라 부득이하게 일부 품목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롯데지알에스는 운영 중인 프랜차이즈 롯데리아와 크리스피도넛의 제품 가격도 인상한 바 있다.

롯데리아는 지난달 19일부터 불고기·새우 버거를 포함한 제품 26종의 판매 가격을 올렸다. 가격 인상 제품은 버거류 13종과 디저트 6종, 치킨류 5종, 드링크류 2종 제품이며, 평균 인상률은 2%다. 인상으로 불고기 및 새우 버거 가격은 3800원에서 3900원으로 100원 올랐다.

크리스피도넛의 경우 지난달 2일부터 일부 제품의 가격을 조정했다. 12개의 도넛을 담은 ‘어쏘티드 더즌’ 기본상품은 1만4000원에서 1만5000원으로, 선택상품은 1만6000원에서 1만7000원으로 인상됐다. 24개의 도넛을 담은 '더블더즌딜' 역시 기본상품과 선택상품이 각각 1000원씩 오른 2만7000원, 2만9000원으로 가격이 변경됐다.

지난달 다른 프랜차이즈들도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버거킹은 지난달 27일부터 '와퍼'를 포함한 버거류 20종과 21치즈스틱 등 사이드 메뉴 6종, 음료 1종 등 총 27종의 제품 가격을 각 100~300원씩 인상했다. 제품의 평균 가격 인상률은 2.5%다. 버거킹의 가격 인상은 지난해 3월 이후 1년 9개월 만이다.

한국코카콜라와 농심도 지난달 일부 제품 가격을 올렸다.

한국코카콜라는 지난달 26일부터 11개 제품의 출고가격을 평균 5.8% 인상했다. 주요 제품인 코카콜라 250ml 캔 제품과 500ml 페트병 제품의 가격이 각각 5.9%씩 올랐다. 1.5L 페트병 제품도 5.0% 인상됐다.

농심은 지난달 27일부터 '둥지냉면'과 '생생우동'의 출고가를 인상했다. 둥지냉면 출고가는 8년 만에 12.1%, 생생우동 출고가는 3년 만에 9.9% 인상됐다. 다만 다른 면류제품 가격은 유지했다.

몇년 째 이어진 연말연초 기습 가격 인상은 이제 식품업계의 관행으로 굳어지는 모습이다. 연말부터 선두 업체들이 가격 인상을 단행하면 후발주자들이 줄줄이 가격 인상 대열에 동참하는 식이다.

식품업체들은 원자재 가격, 최저임금 인상, 인건비 임대료 상승 부담이 커져 가격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입을 모았다.

하지만 일각에선 소비가 반짝 늘어나고 분위기가 어수선한 연말을 겨냥한 ‘꼼수’라는 지적도 나온다.

업계 한 관계자는 “연말과 연초 소비가 활발해지는 시점에 가격이 줄줄이 오르는 현상이 수년 째 반복되고 있다”면서 “특히 올해 최저임금 인상폭이 2.9%로 2010년 2.8% 이후 최저 수준인데도 불구하고 10% 이상의 가격 인상은 상식적이지 못하다. 결국 소비자의 제품 충성도를 떨어뜨릴 수 있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지영 기자 dw038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관 7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