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안철수, 일하는 국회 방안 발표···“출결상황 공개”

국회 개학방안 발표하는 안철수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제공

안철수 전 의원이 4·15 총선을 앞두고 ‘일하는 국회 개혁방안’ 공약을 제시했다. 국회의원의 출결상황을 공개하고 무단결석에는 패널티를 부과하는 방안이다.

4일 안철수 전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일하는 국회 개혁방안’ 발표했다. 안 전 의원은 “대한민국 정치에서 꼭 필요한 것 한 가지를 꼽으라면 바로 공공성의 회복”이라며 “정치를 통해서 강남 빌딩을 사려고 하는 사람이 있다면, 정치를 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안 전 의원은 “신당을 만든 이유, 신당이 하고자 하는 것은 한 마디로 국민 이익의 실현”이라며 “기득권 정당들이 국민 세금으로 자기 편 먹여 살리는 데만 골몰하는 구태정치에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하지 않고는 버틸 수 없는 국회를 만들겠다”며 상임위원회·소위원회 자동개회 법제화, 국회의원 출결상황 공개 및 무단결석 패널티 부과,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상설화 등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앞서 밝힌 대로 정당 규모와 국고보조금을 2분의 1 수준으로 줄이고 정당의 국고지원금 사용 내역, 입법 추진·통과 실적, 국민 편익 정책 개발·정치사업 실적 등을 매년 1회 또는 2회 공개하도록 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안 전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패스트트랙 처리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내놓았다. 그는 “소위 ‘4+1’이라는 것에 대해 아주 비판적”이라며 “서로가 가진 정책적 방향에 대해 타협하고 함께 힘을 모아 관철시키는 것이 정당간 협력의 정상적 모습인데, 이번에는 그런 모습이 전혀 없었다. 가장 큰 책임은 정부여당에 있다”고 지적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관련태그

#안철수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