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안철수 “30% 무당층, 우리 바라본다”···23일 창당 대회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 회의에 참석하는 안철수 창단준비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안철수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은 30% 이상의 무당층을 사로잡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창당대회를 일주일 앞당겨 오는 23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12일 안철수 위원장은 창준위 첫 회의를 열고 “총선이 다가오면 무당층이 줄어드는 것이 통상적인데 이번에는 작년 12월 초 20%대에서 최근 30%대까지 더 증가하는 추세”고 말했다. 이어 “30% 이상의 무당층과 중도층 유권자들이 우리를 바라보고 있다. 큰 사명감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이날 국민당 창준위는 전날 창준위 부위원장에 권은희 의원, 창당 실무를 담당하는 집행위원장에 이태규 의원을 임명하는 등 1차 인선을 발표한 뒤 첫 회의를 열었다.

안 위원장은 “한국사회의 판을 송두리째 바꾸는 것이 우리의 사명”이라며 “공정한 사회, 안전한 사회, 좋은 일자리가 이 시대의 정신이자 국민의 명령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의 일자리 만들기 사업에 대해 “세금을 끊으면 일자리가 줄 수밖에 없는 허망한 구조”라고 비판한 뒤 “좋은 일자리는 시장이, 민간이 만든다는 기본 중의 기본으로 돌아가고자 한다”고 지적했다.

대변인을 맡은 김수민 의원은 이날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3월1일로 예정했던 중앙당 창당대회를 1주일 앞당긴 오는 23일 열기로 했다”며 “총선 일정을 조금 더 꼼꼼히 챙기려는 것”이라고 알렸다.

국민당 창준위는 오는 16일 경기·서울·대전·광주에서 순차적으로 시·도당 창당대회를 연다. 이어 18일 대구, 22일 인천·충북 시·도당 창당대회를 예정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관련태그

#안철수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