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전북도, 농지범용화 시범사업 유치로 국비 13억원 확보

기능 저하된 농수로 정비로 주민 불편 대폭 해소 전망

전라북도는 논에 용․배수 체계를 개선해 벼 이외 타작물 재배 확대 및 영농환경 개선을 위한 ’농지범용화 시범사업‘을 유치로 국비 13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5일 밝혔다.

‘농지범용화 시범사업’은 작년말 농식품부에서 신규로 기획한 사업으로 전국 4개소를 선정하였으며, 전액 국비를 지원받아 논에 벼 이외 타작물을 재배하고 있으면서 사업면적의 10% 이상 공공임대용 농지가 있는 50ha 이상의 지구를 대상으로 농수로의 수초 제거 및 준설 등을 시행하는 사업이다.

위치도

이번에 선정된 ‘옥성지구 농지범용화 시범사업’ 대상지는 김제시 죽산면 옥성리, 홍산리 일원으로 과거 태풍이나 집중호우 시 농경지 침수 및 주 재배 작물인 콩 생산량 감소 등 피해가 상습적으로 발생하는 지역으로, 이번 사업을 통해 해당 지역 주민 불편사항 해소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사업대상지는 지역 내 농수로에 수초 식생, 토사 퇴적 등으로 용․배수 기능이 저하되는 등 주민 불편사항이 날로 늘어나고 있으나, 지자체 재원이 부족하고 농식품부 국비 지원사업이 논 재배 농경지 위주여서, 해결 방안이 마땅치 않았으나 본 사업 선정으로 대상지의 농수로 약10㎞에 대하여 수초 제거 및 토사 준설 등을 국비 지원을 받아 시행하게 되었다.

향후 면밀한 현지 조사와 지역 주민들의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세부설계를 완료 후 연내 공사 착공할 계획으로 본격적인 사업이 시행되면 침수 피해 등 재해 위험이 상존하는 지역의 수로 기능 향상으로 영농 효율이 대폭 개선될 예정이다.

아울러, 전북도에서는 올해 수리시설개보수사업, 배수개선사업, 다목적농촌용수 개발사업 등 12개 사업에 총 2,070억원을 투입하여 농업생산기반시설을 조기 확충하는 등 안정적인 영농기반 구축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김영민 농업정책과장은 “기후변화에 대비 논에서의 재배 작물이 다양화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여 재해 발생 예방 및 안정적인 영농이 가능하도록 중앙부처에 지속적으로 건의한 결과이다”며 “민선 7기 삼락농정(三樂農政) 시책을 꾸준히 실현해 나가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호남 강기운 기자 kangkiu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