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5년만에 고개 숙인 이재용 삼성 부회장··· “모든 것 저의 부족함 때문”

“경영권 승계문제로 더 이상 논란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
“오로지 회사 가치 높이는 일에 집중···노사 관계 법령 준수”
“더 높게 도약하는 기업 꿈 꿔···국격에 어울리도록 노력할 것”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대국민 사과문 발표.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년만에 경영권 승계와 노조 문제 등과 관련해 직접 고개를 숙이며 사과했다.

6일 이 부회장은 서울 서초구 삼성 서초사옥 5층 다목적홀에서 사과문을 직접 발표했다. 이는 삼성준법감시위원회의 권고를 수용한 것으로 이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는 지난 2015년 6월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이후 5년 만이다.

이 부회장은 당초 예상보다 긴 사과문을 발표하며 경영권 승계, 노조 문제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두 차례 고개를 숙이며 사과하는 모습도 보였다.

특히 경영권 승계문제로 더 이상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하며 자녀에게 경영권을 물려줄 생각이 없다고 못 박았다.

이 부회장은 “삼성의 기술과 제품은 일류라는 찬사를 받고 있으나 삼성을 바라보는 시선은 여전히 따갑다. 모든 것은 저의 부족함 때문으로 제 잘못이다.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분명하게 약속한다. 경영권 승계문제로 더 이상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며 “편법에 기대거나 윤리적으로 지탄받는 일도 하지 않겠다. 오로지 회사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하겠다”고 힘 줘 말했다.

이어 “제 아이들에게 회사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라며 “오래전부터 마음 속에 두었으나 외부에 밝히는 것을 두려워했다. 제 자신이 제대로 평가받기 전에 이후 승계를 언급하는 것이 무책임한 일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노사문제에 대해서도 책임을 통감하며 노조문제로 상처 입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이제 더 이상 무노조 경영이란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 노사 관계 법령을 철저히 준수하고 상생을 도모하겠다”며 “건전한 노사문화가 정착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준법감시위원회 또한 재판이 끝나도 독립적 위치에서 계속 활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외부 질책과 조언을 열린 자세로 경청하겠다. 다양한 가치에 귀를 기울이고 저부터 준법을 거듭 다짐하겠다”며 “준법이 삼성의 문화로 확고히 뿌리내리게 하겠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2014년 이건희 회장이 쓰러지고 난 뒤 회사를 이끌며 느낀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회장님이 쓰러지고 난 뒤 회사를 위해 최선을 다했으나 큰 성과를 거뒀다고 자부하긴 어렵다”며 “다만 그 과정에서 미래 비전과 도전 의지를 갖게 됐고 저는 지금 한 차원 더 높게 도약하는 새로운 삼성을 꿈꾸고 있다. 끊임없이 혁신과 기술력으로 가장 잘할 수 있는 분야를 계속하며 신사업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을 둘러싼 환경은 이전과는 완전히 다르다.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시장 룰은 급변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기업 규모로 보나 IT 특성으로 보나 전문성과 통찰력을 갖춘 최고 수준 경영만이 생존을 담보할 수 있다. 제가 갖고 있는 절박한 위기의식”이라고 붙였다.

마지막으로 이 부회장은 “2~3개월 전례없는 위기 상황에서 진정한 국격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느꼈다. 의료진, 자원봉사자들, 시민들을 보며 무한한 자부심을 느꼈고 기업인의 한 사람으로서 많은 것을 뒤돌아보게 됐다”며 “제 어깨는 더욱 무거워졌다. 대한민국 국격에 어울리는 새로운 삼성을 만들겠다”고 말을 끝맺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