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 취임···“포스트 코로나, ‘7C’로 준비하자”

제주항공 김이배 신임대표(앞줄 왼쪽에서 4번째)가 제주항공 스마트오피스에서 경영본부장 김재천 부사장(앞줄 왼쪽에서 5번째) 등 임직원과 함께 비타민 음료를 나누며 취임 인사를 했다. 사진=제주항공 제공

김이배 제주항공 신임 대표이사 부사장이 1일 취임했다.

김 신임 대표는 업무 첫날인 이날 오전 7시 김포공항 내 정비본부를 방문하는 것으로 업무를 시작했다. 이어 승무원 라운지를 방문해 비행을 준비하는 운항, 객실 승무원들을 격려했다. 취임식은 현장 방문으로 갈음했다.

김 대표는 취임사를 통해 “우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생존을 위한 치열한 투쟁을 하면서, 과거와는 다를 포스트 코로나(Post-Corona) 시장을 대비해야 하는 중차대한 역사의 갈림길에 서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15년간 제주항공의 성공은 “제주항공의 체화된 도전의 DNA가 이룩해낸 결과”라며 “현재의 위기 또한 제주항공 정신으로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고 언급했다.

김 대표는 위기 극복과 새로운 도전을 위해 ‘회복탄력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를 위한 제주항공(코드명 7C)의 실천적 모토로서 ▲위기를 이길 수 있다는 확신과 자신감(Confident) ▲개인과 조직의 기본 실력과 역량(Competent) ▲강한 유대감과 공동체 의식의 가치 인식(Connected) ▲동료를 존중하고 배려(Cooperative) ▲회사의 장기비젼에 입각한 일관성 있는 추진력(Consistent) ▲뉴 노멀 시대에 부합한 유연성과 창의성(Creative) ▲고객의 요구와 기대에 선제적 대응을 통한 경쟁우위 전략(Customer-oriented) 등 ‘7C’ 정신으로 무장하자고 했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전 세계 모든 항공사에 고유 코드명을 부여하는데 제주항공은 7C다(대한항공은 KE, 아시아나는 OZ).

김 대표는 끝으로 “향후 5년, 10년 후에도 제주항공이 항공업계의 ‘뉴 스탠다드(New Standard)’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도전을 계속하자”고 격려하며 “도전이 이루어지는 현장에서 여러분과 함께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김 대표는 1965년생으로,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했다. 1988년 아시아나항공에 입사해 미주지역본부장, 경영관리본부장, 전략기획본부장 등을 역임했고 전무 자리까지 올랐다. 특히 재무분야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