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성배 기자
이수정 기자
등록 :
2020-11-26 13:29

수정 :
2020-11-28 11:34

“코로나19에도 올 해외건설수주 300억달러 돌파”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는 올해 해외건설 수주액이 300억 달러를 넘겼다고 26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해외건설 수주액은 2016년 282억 달러, 2017년 290억 달러, 2018년 321억 달러, 지난해 223억 달러를 기록했다. 올해는 이날 기준 302억 달러를 돌파해 지난해 기록을 넘어섰다. 지난해 동기 대비로는 수주액이 68% 증가했다.

정부는 올해 코로나19와 저유가, 세계경기 불확실성 증가로 인한 해외수주 위축을 고려해 지난 6월 대외경제장관회의를 개최하고 '해외수주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는 등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 결과 올해 초 중동지역 대규모 토목·플랜트 수주를 시작으로, 이달 중남미지역 대형 인프라사업 수주까지 성과를 거두는데 성공했다.

구체적인 해외수주 실적을 살펴보면 아시아(35.6%)와 중동(34.3%)의 수주 비중이 큰 가운데, 중남미 지역의 수주규모가 지난해 0.6%에서 올해 23%로 크게 늘었다.

공종별로는 플랜트(산업설비) 수주가 절반 이상(56.9%)으로 여전히 큰 비중을 차지했다. 그 뒤를 토목(22.7%), 건축(15.5%), 엔지니어링(2.5%), 전기(2.2%), 통신(0.2%) 등이 이었다.

투자개발사업(PPP)의 경우 카자흐스탄 알마티 순환도로 운영유지 사업(7580만 달러) 등 신시장 개척의 성과가 있었으며, 올 한해 한-방글라데시 플랫폼 등 정부간 협력기반이 마련돼 내년부터 수주 성과가 기대된다.

정부는 파나마에서 역대 최대규모로 발주한 '파나마 메트로 3호선 사업'을 현대건설이 수주한 것과 멕시코 '도스보카즈 정유공장' 시공(EPC)을 삼성엔지니어링이 수주한 것을 주요 실적으로 꼽았다.

국토부는 해외수주 300억 달러 달성을 계기로 이날 기재부, 주요 건설기업, 해외건설협회,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대표가 참석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19에 따른 해외건설 수주영향은 내년 이후에 본격화될 수 있다"며 "우리업체들이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보다 적극적으로 시장개척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석준 쌍용건설 대표이사 회장, 우무현 GS건설 사장, 권수영 대림산업 토목사업 본부장, 김형 대우건설 사장, 동아ENG(박승우), 동일건설(김준호),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오세철 삼성물산 부사장, 엘티삼보(장태일), 유신(김종헌), 평화ENG(권선준), 황현규 현대엔지니어링 부사장, 희림건축(정영균) 등 건설업계 CEO와 임원들이 참석했다.

김성배 기자 ksb@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관 7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