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국내서 첫 완치 보고

GC녹십자가 개발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혈장치료제를 투여한 뒤 완치된 첫 사례가 나왔다.

6일 GC녹십자와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9월 코로나19로 확진된 70대 남성이 칠곡 경북대학교병원에서 GC녹십자의 혈장치료제를 투여받은 후 완치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임상시험 참여자가 아니라 의료진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치료 목적 사용승인을 신청해 처방한 사례다. 식약처는 다른 치료 수단이 없거나 생명을 위협하는 중증 환자 등의 치료를 위해 치료목적 사용승인 제도를 운용 중이다.

이 환자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뒤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 스테로이드 제제 덱사메타손 등을 처방받았으나 차도가 없어 의료진이 혈장치료제 투여를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약 20여일 동안 혈장치료제 투여 등의 치료를 거쳐 지난달 18일 최종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됐다.

현재 GC녹십자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에서 면역원성을 갖춘 항체를 분획해 만드는 혈장치료제 ‘GC5131A’을 개발하고 고위험군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다.

GC녹십자의 혈장치료제는 지난 10월 칠곡 경북대학교병원을 시작으로 현재 총 13건의 치료목적 사용승인을 획득했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13건에 대한 모든 데이터를 갖고 있지는 않으나 칠곡 경북대병원에서 혈장치료제를 투여한 환자 중에서 완치된 사례가 있는 건 사실이다. 혈장치료제 투여 후 첫 완치다”라고 밝혔다.

허지은 기자 hur@

관련태그

#GC녹십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