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용진, 이해진 찾아갔다···신세계, 네이버와 손 잡을까

“시너지 분야 포괄적 대화” 협력 모색
SSG닷컴 네이버 입점 등 가능성 거론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왼쪽)과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오른쪽). 사진=뉴스웨이DB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28일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를 찾아갔다. 이 자리에서 양사의 포괄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됐다.

28일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이날 경기도 성남시 분당 네이버 사옥을 방문해 이 GIO를 만났다. 강희석 이마트 대표와 한성숙 네이버 대표도 배석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양사가 유통과 온라인 비즈니스를 한다는 공통점이 있는 만큼 포괄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였다”며 “구체적인 논의 주제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유통업계에서는 정 부회장과 이 GIO의 만남으로 신세계와 네이버가 협력관계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세계그룹과 네이버가 손을 잡는다면 온·오프라인 유통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업계에서는 신세계그룹의 통합 이커머스 SSG닷컴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통해 판로를 확대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신세계그룹은 오프라인 강점을 갖추고 있으나 온라인에서는 아직 네이버를 따라잡지는 못한 상황이다. SSG닷컴은 최근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나 아직 이커머스 시장에서는 후발주자다.

SSG닷컴이 오픈마켓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만큼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와 제휴 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네이버 역시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등이 입점해 있는 SSG닷컴과의 제휴를 통해 유통 상품을 대거 확보할 수 있다. 또 네이버의 첨단 기술을 활용한 협업도 가능할 전망이다.

앞서 네이버는 CJ대한통운, CJ ENM과 주식 맞교환 등을 통해 물류·콘텐츠 동맹을 맺었다. 이커머스와 IT플랫폼, 물류, 콘텐츠 등 이종산업에 속한 각 기업들이 손잡고 콘텐츠 플랫폼과 이커머스 풀필먼트 사업 등을 공동 추진하기 위해서다. 또 최근에는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과 O2O 플랫폼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