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BTS 만난 문 대통령, 한불 우정 콘서트 관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윤종원 경제수석·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함께
김도연 포스코 총장, 이해진 네이버 의장 참석
RM이 “파리에서 양국 귀빈 행사 공연 영광”

이미지 확대thumbanil

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각) 파리 트레지엄 아트 극장에서 열린 한·프랑스 문화교류 행사 ‘한국 음악의 울림-한불 우정의 콘서트’ 관람후 무대에서 관객들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사진=뉴스웨이

[파리(프랑스)=뉴스웨이 유민주 기자 youmin@]

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각) 파리 트레지엄 아트 극장에서 열린 한·프랑스 문화교류 행사 ‘한국 음악의 울림-한불 우정의 콘서트’를 관람했다.

이날 콘서트는 문 대통령의 프랑스 방문을 계기로 양국 문화교류를 활성화하고 한국과 프랑스 간 우호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마련된 행사다.

특히 방탄소년단(BTS)의 출연이 알려지면서 전 세계 BTS 팬들의 관심도 쏠렸다.

콘서트는 전통 타악기 공연으로 시작해 국립국악원 공연단의 무용 ‘쌍춘앵전’, 판소리 ‘심청가’, 퓨전 음악팀인 ‘블랙스트링’의 ‘아리랑’ 등을 들을 수 있었다.

또한 드라마 OST ‘태양의 후예’, ‘김비서가 왜그럴까’ 등을 부른 가수 김나영의 무대도 이어졌다.

이후 BTS가 ‘DNA’ 무대를 펼쳤고 관객들은 일제히 환호하며 스마트폰 촬영을 시작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14일(현지시각) 파리 트레지엄 아트 극장에서 열린 한·프랑스 문화교류 행사 ‘한국 음악의 울림-한불 우정의 콘서트’ 무대에 오른 방탄소년단(BTS). 사진=뉴스웨이


문 대통령 한류를 알리는 BTS를 자랑스러워 하며 공연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BTS 리더인 RM이 “파리에서 양국 귀빈을 모시고 뜻깊은 행사에 참석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고 관객들에게 인사했다.

BTS의 공연이 끝나고 모든 아티스트들이 무대로 나와 관객들에게 인사했고 문 대통령은 이들에게 다가가 일일이 악수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번 콘서트에 대해 “K팝을 접한 프랑스 젊은이들이 순차적으로 영화나 한식, 전통문화를 경험하는 경우가 많아 프랑스 내에서 한국문화 저변 확대에 기여하는 대표적인 한류 콘텐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과 프랑스는 수교 130주년을 계기로 2015년 9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추진한 ‘2015∼2016 한불 상호 교류의 해’를 통해 다양한 문화교류 사업을 진행해왔다.

콘서트에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윤종원 경제수석 등 청와대 인사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 정부 인사, 홍석현 한불클럽 회장, 김도연 포스텍 총장, 이해진 네이버 의장을 비롯해 프랑스 현지의 정·재계 주요 인사와 문화예술계 인사, 한류 애호가, 파리 7개 대학의 한국학과 학생들도 함께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