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쌍용차, 3분기 영업손 1052억···올 누적적자 1821억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판매 부진에 적자 폭 확대

이미지 확대thumbanil

예병태 쌍요차 대표는 대리점 대표 및 현지 딜러들로부터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한편, 유럽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수출시장 확대 및 다변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쌍용자동는 올해 3분기 연결 영업손실이 1052억원을 기록해 적자 폭이 확대됐다고 18일 공시했다.

영업적자는 작년 3분기 220억원의 손실에서 800억원 이상 늘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8364억원으로 7.22% 줄었고, 당기순손실은 1079억원으로 적자 폭이 커졌다. 올들어 순손실 누계는 1855억원이다.

실적 악화는 수출 침체를 포함한 판매 감소 때문으로 풀이된다. 3분기 국내외 판매는 3만1126대로 작년 동기보다 11.4% 감소했다. 특 수출은 작년 동기보다 17.1% 줄어든 7106대에 그쳤다.

쌍용차 관계자는 “3분기 손익은 판매감소 여파와 시장 경쟁심화에 따른 판매비용 증가, 신제품 출시 등 투자 확대에 따른 감가상가비 증가 등의 영향으로 손실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올들어 3분기까지 누적 영업손실은 1821억원으로 불어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607억원보다 대폭 확대됐다.

지난달 예병태 쌍용차 사장은 올해 경영 상황에 악화되자 임원 감축에 이어 순환휴직, 복지중단 등의 내용을 담은 비상경영 자구계획안을 내놨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