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강방청 에셋플러스 회장 “코로나 위기가 투자 기회 될수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이 투자자들에게 서신을 보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와 경제 위기가 오히려 투자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인내심을 가져 달라고 요청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 회장은 9일 회사 홈페이지에 공개한 고객 서신에서 "눈앞에 보이는 위기는 더할 수 없는 기회"라며 "단언할 수는 없지만, 시장은 (부정적인 영향을) 앞서 반영하기 때문에 인내의 시간이 생각보다 길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는 세계적으로 공급 과잉을 유발했던 수많은 부실기업, 특히 중국의 한계 기업들을 자연스럽게 구조조정하는 촉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강건한 일등 기업들은 시장 지배력과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코로나19 사태 이후 정상화할 소비, 특히 '보복적 소비'의 수혜를 입을 기업에 투자할 적기가 바로 지금"이라며 "소비를 누르면 누를수록 갈증이 커지고, 그런 소비들은 저축되고 있으며 상황이 되면 용암이 분출하듯 힘을 과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 회장은 "태풍이 약한 나무와 강한 나무를 분별해주고 어려운 시험 문제가 일등과 꼴등을 가려주는 것처럼 우리 경제 시스템에서도 역경은 일등 기업과 사라질 기업을 가려준다"고 강조했다.

에셋플러스자산운용은 강 회장이 과거 금융시장이 크게 흔들린 2008년과 2011년에도 고객들과 직접 소통했으며, 이번 서신은 2011년 이후 처음이라고 밝혔다.

김성배 기자 ks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