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카오, OECD 중소기업 코로나19 대응방안 논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카카오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중소기업 디지털 전환 지원 이니셔티브(D4SME)’ 운영 위원으로 참여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중소기업 회복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17일 밝혔다.

D4SME는 전 세계적으로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이 시급하다는 판단에 따라 OECD의 창업·중소기업·지역개발센터가 주도해 발족한 글로벌 협의체다. 중소기업들이 디지털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학문과 지식을 공유해 이해관계자들의 이해도를 높이는 것이 설립 취지다.

카카오는 지난해 11월 프랑스 파리의 OECD본부에서 열린 D4SME 첫 회의에 초청받아 중소기업의 디지털화에 기여하는 서비스 및 정책을 소개했던 것을 계기로 운영위원으로 정식 참여하게 됐다.

지난 16일 화상으로 개최된 회의에서는 ‘코로나 위기에 대처하기 위한 중소기업들의 디지털화’를 주제로 논의가 진행됐다.

D4SME는 코로나19로 인해 중소기업의 디지털화가 더 이상 생산성 문제에 국한되지 않는, 생사여부가 달린 문제로 간주했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여러 나라들이 봉쇄령에 들어가면서, 디지털 역량을 갖추고 있는 기업들만이 제대로 사업을 영위해 나갈 수 있는 상황이 되고 있다는 판단에서 비롯됐다.

카카오는 회의에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중소기업과 대기업 간 디지털 격차가 해소돼야 한다는 지적에 동의하고 중소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한 카카오의 고민과 정책 방향을 설명했다.

회의에 참석한 카카오 김대원 정책팀장은 “앞으로 D4SME의 운영위원으로 활동하며 다양한 지역에서 중소기업의 디지털화를 돕기 위해 진행되는 정책, 사례 등을 수집하고, 카카오가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추가로 진행할 수 있는 일들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