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안철수 “국민의당, 지금이 시작···통합 논의 없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제공

총선을 통해 비례대표 의석 3명을 얻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금이 시작”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17일 국민의당은 서울 마포구 서울시당 사무실에서 4·15 총선 선대위 해단식을 가졌다. 안철수 대표는 “거대 정당들은 선거가 끝나면 끝났다고 생각하겠지만, 선거가 끝난 지금이 시작”이라며 “국민과 함께 하는 정치가 어떤 것인지, 약속을 지키는 정치가 어떤 것인지 국민의당이 꼭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지역구 후보가 없다 보니 현수막을 걸지도 못하고 대중연설도 할 수 없는 극심한 제한적 상황에서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지만 제가 참 많이 부족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그렇지만 투표하신 분의 6.8%, 거의 200만명에 달하는 분들이 저희를 지지해주셨다”며 “마음속으로 지지하면서도 양극단의 진영 대결 때문에 할 수 없이 거대정당 중 하나를 찍을 수 없었던 그 마음도 저는 생각하고 있다. 정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해단식 후 기자들과 만나 “의원 3명이 4년 동안 얼마나 많은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지, 그걸 보여드릴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미래통합당과의 통합 또는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해단식에 앞서 열린 최고위에서 통합 관련 논의가 이뤄졌냐는 질문에는 “없었다”고 잘라 말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최고위에서 당 체제 정비와 혁신·비전 수립을 위한 혁신준비위원회를 설치하기로 의결했다. 혁신준비위의 구성과 운영은 안 대표가 직접 맡는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관련태그

#안철수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