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유타대 아시아캠퍼스 정안숙 교수 “ 코로나19로 인한 ‘무기력’, 예측할 수 없던 새로운 현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9일 유타대 정안숙 교수(왼쪽 두 번째)가 특강에 참가한 학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글로벌캠퍼스에 위치한 유타대학교 아시아캠퍼스는 지난 9일 (사)한국상담학회와 연계해 코로나19 관련 ‘사적 이슈로서의 상담과 공적 이슈로서의 건강(When our mental health is a public health issue)’ 온·오프라인 강연을 진행했다.

3만여 명의 학회 회원과 심리학 학생들이 참가한 이날 특강은 유타대 정안숙 교수가 코로나19로 개인이나 가족이 외부적인 바이러스로 경험되는 무기력, 불안, 우울, 좌절, 애도까지 사적인 이슈라고 볼 수 없는 심리적 고충 문제와 해결방안을 심도 있게 다뤘다.

정 교수는 이날 “코로나19로 바뀐 일상생활이 가져다주는 ‘무기력’현상이 전에는 예측할 수 없었던 새로운 현상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아이들을 돌보면서 병행되는 재택근무 환경, 사회적 거리두리로 제한된 취미생활, 경제적 타격으로 실직에 대한 불안감, 대학 온라인 수업 연장에 따른 활동 기회 단절 등 다수의 국민이 전에는 찾아 볼 수 없는 ‘코로나19 무기력 상태’를 호소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상황에서는 상담자도 내담자도 이러한 현상들을 다 같이 겪고 있는 지구촌공동체의 일원임을 먼저 인식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마음이 힘들 때에는 ‘나만 왜 이런 고통을 겪고 있는가’ 하는 억울함이 상황을 더 악화시킬 때가 많기 때문에 현재 자신이 경험하는 마음에 대해 인정할 필요성과 차례로 경험하는 마음 상태를 명명하는 작업이 우선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사태를 경험하면서 겪는 대부분의 불안한 정서가 인간으로서 너무나 자연스러운, 건강한 반응”이라며 “새로운 규칙적인 활동을 위해 합리적이고 자기통제력이 강한 개인의 모습이 필요함과 동시에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이제 많은 부분이 ‘뉴노멀’이라는 표현과 더불어 우리 일상생활도 근본적으로 바뀔 시점을 빠르게 인지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개인의 정신건강은 개인을 둘러싼 환경적 맥락으로부터 분리할 수 없는데도 상담은 지금까지 매우 개인적인 이슈인 것처럼 사적인 영역에만 머물러왔다”며 “이번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로 인해 지구인이라면 누구나 어느 정도의 정신건강 문제를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상태”라고 주장했다.

정 교수는 “우리나라에서도 지자체 단위로 위기상담을 제공하면서 상담이 자연스럽게 공적인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면서 “심리학에 대한 우리 사회의 다양한 맥락들을 짚어봐야 할 시점이 왔다”고 말했다.

전국 주성남 기자 jsn0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