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현미 “고용부와 이스타항공 정리해고 문제 협의할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 8월 25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의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8일 이스타항공의 정리해고 문제와 관련 “고용노동부와 협의해 체불임금과 퇴직금 문제를 해결하고 재취업 프로그램을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장관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이스타항공 문제에 대한 정부 대책을 묻는 정의당 심상정 의원의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김 장관은 또 이스타항공에 기간산업안정기금이 투입되지 않은 데 대해 “이스타항공은 인수·합병(M&A)이 예정돼 있어서 이를 통해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는데, (M&A가) 무산돼 자금을 지원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스타항공은 전날 오후 직원 605명에게 정리해고 사실을 개별 통보했다.

이와 함께 김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승객이 급감한 한국철도(코레일)에 대해서는 “코레일이 올해 상반기에 약 5891억원의 영업손실이 있고 연말까지 1조원 정도의 영업손실이 예상되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정부에서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내년도 예산안에 코레일의 선로사용료를 1000억원 지원하기로 했고, 철도공익서비스(PSO) 보상 규모도 148억원 늘려주고, 세법개정을 통해 역사 개량에 대해 부가세 면제도 30억원 정도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