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교보생명 “교보자산신탁 종합부동산금융사로 키운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500억원 규모 주주배정 방식 유상증자 결정

이미지 확대thumbanil
교보생명은 100% 자회사인 교보자산신탁을 종합부동산금융사로 키우기 위한 자금 확보를 목적으로 1500억원 규모의 주주배정 방식 유상증자를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교보생명은 이번 유상증자가 관계사들과의 대체투자 사업 발굴 및 연계영업 강화 등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동산신탁업은 토지주의 소유권을 신탁사로 이전해 해당 토지를 개발·관리하고 그 이익을 돌려주는 사업이다. 신탁사가 사업비를 대거나 준공을 책임지는 등 직접 개발에 참여하는 개발형 신탁사업과 부동산의 담보가치를 보전해주거나 분양사업을 지원하는 관리형 신탁사업으로 나뉜다.

이번 자본 확충으로 교보자산신탁의 자기자본은 2704억원으로 늘어난다. 자본 규모로 업계 10위에서 7위로 상승한다.

향후 기존의 담보 신탁뿐 아니라 개발형 시장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교보자산신탁은 교보생명과 삼성생명이 각각 50%의 지분을 갖고 공동으로 경영했다. 이후 지난 2019년 7월 교보생명의 100% 자회사로 편입됐다.

조혁종 교보자산신탁 대표는 “이번 증자를 통해 대외 신인도를 제고하고 중대형 개발형 사업에 진출할 수 있게 되는 등 사업 수주에 탄력을 받게 됐다”며 “개발형 사업 확대는 물론 리츠 등 비신탁 분야 활성화를 통해 부동산 개발에 관한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는 종합부동산금융회사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