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투썸플레이스, CJ대한통운·락앤락과 ‘탄소 제로 협의체’ 구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상무 투썸플레이스 영업마케팅본부장 상무(오른쪽), 강민숙 락앤락 HR센터장 상무(가운데), 김우진 CJ대한통운 커뮤니케이션팀 상무(왼쪽)가 탄소제로 협의체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투썸플레이스 제공

투썸플레이스는 7일 서울 중구 서소문로 CJ대한통운 본사에서 CJ 대한통운, 락앤락과 ‘탄소ZERO 협의체’ 업무협약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물류, 카페, 생활용품 업계를 대표하는 3사가 뜻을 모아 플라스틱 업사이클링을 위한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고, 각 사 친환경 프로젝트와의 연계를 통한 유기적인 ‘탄소제로(ZERO) 다자간 협력 체계(Collective impact)’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됐다.

투썸플레이스는 이번 협약에서 탄소저감 캠페인을 기획하는 역할을 맡아, 매장 내 일회용 플라스틱 컵 수거와 매장 연계 친환경 캠페인을 추진한다.

먼저 오는 8월부터 11월까지 매장에서 사용한 일회용 플라스틱을 수거해 실생활에 유용한 업사이클링 아이템을 제작한다.

투썸플레이스 매장에서 고객이 사용한 일회용 플라스틱 컵을 세척 및 건조해 수거 박스에 담아 배출하고, 매장 배송을 담당하는 CJ대한통운 배송기사가 매장 물류 배송 차량으로 회수하는 '친환경 순환 물류 시스템’을 도입한다. 약 4개월간 10톤가량의 폐 플라스틱을 수거해, 다양한 업사이클링 아이템을 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투썸플레이스 관계자는 “매장, 물류 등 투썸의 밸류 체인이 다 함께 참여하는 뜻깊은 프로젝트로, 유기적인 민간 협력 체계를 통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소비자와 협의체 간 가교 역할을 수행하며 지속 가능한 탄소ZERO 생태계를 만들어가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